2019.04.15 (월)

  • 맑음동두천 1.5℃
  • 맑음강릉 6.3℃
  • 맑음서울 4.5℃
  • 구름조금울릉도 9.1℃
  • 맑음울진 6.8℃
  • 박무대전 3.3℃
  • 맑음안동 2.7℃
  • 맑음상주 6.3℃
  • 맑음포항 7.6℃
  • 맑음대구 5.5℃
  • 맑음울산 8.0℃
  • 맑음광주 5.1℃
  • 맑음부산 8.6℃
  • 맑음고창 1.4℃
  • 맑음제주 9.8℃
  • 맑음강화 5.1℃
  • 맑음보은 0.4℃
  • 맑음금산 0.3℃
  • 맑음강진군 3.9℃
  • 맑음봉화 -0.9℃
  • 맑음영주 2.7℃
  • 맑음문경 4.6℃
  • 맑음청송군 0.6℃
  • 맑음영덕 7.5℃
  • 맑음의성 0.2℃
  • 맑음구미 5.4℃
  • 맑음영천 3.4℃
  • 맑음경주시 4.5℃
  • 맑음거제 8.3℃
기상청 제공

지역뉴스

안동시, 밭작물(콩) 공동경영체 육성 2년차 사업 박차

농촌 고령화 대응, 노동력 절감과 계약재배를 통한 농가소득 보전

 



[안동시/뉴스경북=김승진 기자] 안동시가 콩 밭작물 공동경영체 육성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지난해 5월 농림축산식품부에서 주관하는 밭작물 공동경영체육성 공모사업에 서안동농협이 ‘콩’ 품목의 사업자로 선정돼, 사업비 3억 원으로 1년 차 사업을 추진했다. 지난해 12월 말 농림축산식품부와 한국농수산식품유통공사의 1년 차 평가를 무난히 통과하며 올해 2년 차 사업을 추진한다.


  올해 2년 차 사업비는 7억 원으로, 조직화 교육, 공동경영체구축 컨설팅 등 공동마케팅 조직을 위한 역량강화 사업을 시행한다. 또한 계약재배로 매입한 콩의 품질관리를 위한 정선·선별 설비를 구축하고, 기존의 저온저장시설을 콩 저장에 적합한 시설로 현대화하는 사업도 추진할 계획이다. 


  한편, 지난해 1년차에는 복합파종기, 콤바인 등을 도입하는 생산비 절감 사업을 추진했다. 콩 복합파종기로 경운 작업 후 골을 짓고, 비닐 피복 후 종자를 파종하는 작업을 한 번에 할 수 있게 됐다. 콤바인을 활용한 수확(탈곡)과 간이선별 작업은 서안동농협에서 대행하며 밭에서 바로 수매를 시행했다. 노동력을 획기적으로 절감해 계약재배 농가에 큰 호응을 얻었다.


  지금까지 콩 재배는 파종과 수확 등 대부분 작업이 수작업으로 이루어져 농가에서는 재배를 꺼려 왔다. 농촌 노령화와 노동력 부족도 이러한 재배 기피의 큰 요인으로 꼽힌다.
  시에서 추진한 밭작물 공동경영체 육성사업으로 콩 재배의 전 과정이 기계화돼 노동시간과 생산비용을 80%까지 절감할 수 있게 됐다. 또한 기계화가 유리한 논에 콩을 재배해 정부의 ‘쌀 생산 조정제’ 에도 적극적으로 부응할 수 있게 됐다.


  안동시 관계자는 “앞으로도 농가 조직화를 통한 생산비 절감과 품질 관리로 고품질 콩 생산을 유도해 재배 농가의 실질적인 소득이 증대될 수 있도록 지속해서 지원할 방침이다.”라고 말했다.



사진.자료제공/채소특작담당

NEWSGB PRESS














경북포토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