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6.10 (월)

  • 구름조금동두천 17.3℃
  • 흐림강릉 15.8℃
  • 구름조금서울 19.4℃
  • 흐림울릉도 14.6℃
  • 구름많음울진 16.1℃
  • 구름조금대전 19.1℃
  • 구름조금안동 17.5℃
  • 구름많음상주 16.6℃
  • 흐림포항 17.4℃
  • 구름조금대구 17.6℃
  • 구름조금울산 16.8℃
  • 흐림광주 18.3℃
  • 구름많음부산 17.6℃
  • 흐림고창 18.5℃
  • 구름조금제주 20.3℃
  • 구름많음강화 19.0℃
  • 구름많음보은 17.2℃
  • 구름많음금산 17.6℃
  • 흐림강진군 18.1℃
  • 구름많음봉화 15.2℃
  • 구름조금영주 16.7℃
  • 흐림문경 17.9℃
  • 맑음청송군 13.2℃
  • 흐림영덕 16.7℃
  • 구름많음의성 19.0℃
  • 구름많음구미 19.6℃
  • 구름많음영천 17.1℃
  • 구름많음경주시 17.2℃
  • 구름많음거제 18.9℃
기상청 제공

지역뉴스

포항시 및 지역경제계, 노동계 중국 청산강철 국내 투자유치 반대 성명

- 중국기업 국내진출 시 국내냉연업계 고사 및 실업률 상승으로 국가경제 악영향 우려
- 개별 지역 외자유치 실적보다 국가 기간산업에 대한 국가차원의 종합적 고려 우선

 


[포항시/뉴스경북=김승진 기자] 지난 527일 중국의 대형 철강업체(세계 1)인 청산강철이 부산시 미음공단 외국인투자지역에 냉연공장 설립 투자의향서를 제출한 것과 관련하여 610일 포항시청 브리핑룸에서 포항시(시장 이강덕)와 지역 경제계대표, 지역노동계 대표가 국내 냉연업계의 고사와 국내 동종업계 가동중단에 따른 관련업계 대규모 실직 등을 이유로 부산시의 청산강철 국내투자유치 반대 공동 성명을 발표했다.

 

청산강철은 세계 1위의 스테인리스스틸(STS) 원자재 제조사로서 국내 기업인 길산스틸과 12천만 달러 규모의 공동투자(5:5)로 부산시에 합작법인을 설립하고 연간 60만톤 생산이 가능한 대규모 냉연 공장을 부산에 건설한다는 계획이다.

 

포항시에 따르면 현재도 중국 등 저가 수입산 냉연강판의 지속적 유입으로 국내수요의 40%를 수입산이 잠식한 상황이며, 국내 업체가 대응 불가능한 가격으로 공급하는 중국, 인니산의 공급과잉으로 60%대의 낮은 가동률을 기록하고 있는 국내 냉연강판 시장에 연간 1,000만톤 규모의 스테인리스 조강 및 열연강판 생산능력을 보유하고 원료광산에서 냉연설비까지 일관 생산라인을 구축하고 있는 청산강철의 국내진출 시 저가열연사용과 부산시 세제혜택을 무기로 냉연제품을 대량 판매할 경우, 전체 국내 수요를 잠식함으로써 신규투자유치에 따른 고용창출(500)보다는 국내 동종업계(5천명)가동 중단에 따른 대규모 실직 등으로 인해 국가 경제 전체에 악영향을 끼쳐 득보다는 실이 많을 것이라며

이번 투자유치는 개별 지역의 외자유치 실적보다는 모든 산업과의 연관 효과가 가장 큰 기간산업인 철강업에 대한 국가차원의 종합적 고려가 우선 되어야 할 것이라며 이번 부산시의 청산강철 투자에 대한 긍정적인 검토는 즉각 중단되어야 하며 국가경제차원의 국익을 우선 고려해야 할 것이라고 발표했다.

 

이번 청산강철 부산 투자는 최근 미중 무역분쟁에 따른 수출판로 확보를 위한 것으로 청산강철의 냉연제품이 한국산으로 둔갑하여 수출될 시 한국은 우회 수출처라는 비난을 피할 수 없게 됨은 물론, 국내 수출 쿼터 소모 및 미국 무역 제재(AD, SG)의 빌미를 제공할 것을 우려하고 있다.

 

이에 지난달 30일과 이달 3일 한국철강협회와 포스코 노동조합에서 부산공장 설립 반대성명을 발표한 데 이어 4일 창원상의의 투자유치 철회 건의서 제출과 전국금속노조 조합원 100여명이 부산시청 앞 광장에서 반대 집회를 여는 등 각종 단체에서 부산시의 청산강철 유치 철회를 촉구하고 있다.

 

이날 포항시 및 포항상공회의소(회장 김재동), 포항철강산업단지관리공단 (이사장 전익현), 경북동부경영자협회(회장 박승대), 한노총 포항지역지부(d의장 정천균), 전국금속노동조합연맹 포항지역본부(의장 정상준), 포스코노동조합(위원장 김인철)등 지역경제계와 지역노동계에서는 부산시의 중국 청산강철 국내투자유치 반대 입장문을 공동 발표하고 이번 부산시의 투자 유치 검토 백지화를 강력히 요구하면서 지역외자유치보다는 철강업이 다른 산업에 미치는 효과가 큰 국가 기간산업인 만큼 중앙정부에서 앞장서서 중재해 줄 것을 강력하게 촉구했다.





- 중국 청산강철부산 투자유치 관련 -

포항시, 지역경제계·노동계 공동 입장문

 

최근 중국 스테인리스강 메이커인 청산강철그룹이 미·중 무역분쟁으로 수출판로 확보를 위한 우회 투자처로 한국 진출을 모색하면서 대규모 냉연공장 국내 건설을 위해 지난 527일 부산 미음공단 외국인투자지역에 투자의향서를 제출한 것과 관련하여 포항시, 지역경제계·노동계는 국가 경제에 끼칠 악영향을 고려하여 공동 입장을 밝히는 바입니다.

 

부산광역시는 원료광산에서 냉연설비까지 일관 생산라인을 구축하고 있는 세계1 스테인리스 제조사인 청산강철의 부산 투자로 국내 생산거점을 마련할 경우 국내 스테인리스강 냉연 제조업 기반을 붕괴시키고 국내 동종업계 가동중단에 따른 5천여명의 관련업계 종사자들의 대규모 실직과 국내경제에 미칠 악영향 등을 간과하고 단순히 지역의 외자유치 실적만을 내세우며 현재 중국 청산강철의 부산 투자를 긍정적으로 검토하고 있습니다.

 

이번 부산광역시의 청산강철 국내투자에 대한 긍정적인 검토는 중국 수입산 냉연강판의 지속적인 유입으로 인해 국내 수요의 40%수입산이 잠식한 상황에서 국내 스테인리스 냉연강판업계가 대응 불가능한 가격으로 공급하는 중국산의 영향으로 현재도 60%대의 낮은 가동율을 기록하고 있는 국내업계에 더욱 심각한 피해를 초래할 것은 불을 보듯 자명한 현실입니다.

 

이에, 68년 창사 이래 우리나라 산업발전과 근대화에 중추적 역할을 해온 포스코와 관련 철강업체가 위치한 포항시, 그리고 포항상공회의소, 포항철강산업단지관리공단, 경북동부경영자협회, 한국노총포항지역지부, 금속노동조합연맹 포항지역본부, 포스코노동조합은 부산광역시가 우리나라 기간산업과 관련 종사자들에 대한 국가차원의 종합적인 득과 실을 종합적으로 고려하여 이번 청산강철 부산 투자 건에 대하여 전면 재검토 해 줄 것을 강력히 촉구한다.

 

1. 부산광역시는 청산강철 부산 투자의향서 제출과 관련하여 자동차,

전자 등 국내 핵심 수출산업에 필수소재를 공급하는 국내 냉연업계에 해외 경쟁업체인 청산강철이 지배자적 위치를 차지 할 경우, 국내 산업은 물론, 연료전지 등 국내 미래 산업 경쟁력 약화 등 국가 산업 전반에 미칠 악영향을 고려하여 청산강철 부산 투자 계획 검토를 전면 철회하라.

 

2. 부산광역시는 중국, 인니산 소재를 가공한 청산강철의 냉연제품이 한국산으로 둔갑하여 국내에서 수출 될 경우 EU 및 미국 등 국가의 한국 수출 쿼터를 소모하고 한국은 우회수출처라는 비난을 피할 수 없음은 물론, AD(antidumping), SG(safeguard)등 추가 무역제재 확대의 빌미를 제공 할 수 있는 청산강철 부산 투자 계획 검토를 전면 철회하라.

 

3. 정부에서는 청산강철의 국내투자로 국내생산거점이 마련될 경우 국내 스테인리스 냉연업계 고사와 가동 중단으로 인한 관련업체 종사자 실직 등 국가경제에 미칠 악영향이 불을 보듯 자명한 만큼, 다른 산업과의 연관효과 등을 종합적으로 고려하여 청산강철 국내 투자 유치를 범정부차원에서 제지 해 줄 것을 강력히 촉구한다.

 

 

 

2019. 6. 10.

포항시, 포항상공회의소, 포항철강산업단지관리공단,

경북동부경영자협회, 한국노총포항지역지부, 전국금속노동조합연맹 포항지역본부,POSCO노동조합 일동




사진.자료제공/투자기업과

NEWSGB PRESS















경북포토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