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6.18 (화)

  • 흐림동두천 18.0℃
  • 흐림강릉 20.6℃
  • 서울 20.3℃
  • 흐림울릉도 19.9℃
  • 흐림울진 22.2℃
  • 맑음대전 21.7℃
  • 구름많음안동 22.1℃
  • 구름조금상주 21.3℃
  • 흐림포항 26.0℃
  • 맑음대구 25.3℃
  • 흐림울산 23.8℃
  • 구름조금광주 23.4℃
  • 구름조금부산 21.9℃
  • 구름많음고창 21.0℃
  • 구름많음제주 20.7℃
  • 흐림강화 19.2℃
  • 맑음보은 20.3℃
  • 구름조금금산 20.6℃
  • 구름많음강진군 21.8℃
  • 구름조금봉화 20.8℃
  • 구름많음영주 21.5℃
  • 구름많음문경 20.4℃
  • 흐림청송군 21.5℃
  • 흐림영덕 21.4℃
  • 구름많음의성 23.7℃
  • 구름많음구미 22.6℃
  • 흐림영천 23.0℃
  • 흐림경주시 24.9℃
  • 구름조금거제 22.5℃
기상청 제공

[기자수첩] "안동시민들의 비상벨은 어디에~"

안동시, "안전한 근무환경을 조성하고자 '비상벨'을 설치했다"
종합민원실과 차량·세무 민원실에 9개의 비상벨 설치


[안동시/뉴스경북=김승진 기자] 안동시는 최근 급증하는 협박 민원과 폭력 등 예기치 못한 비상 상황에 적극적으로 대응할 수 있는 안전한 근무환경을 조성하고자 '비상벨'을 설치했다고 밝혔다.


  안동시는 종합민원실과 차량·세무 민원실에 총 9개의 비상벨을 설치했으며 설치된 비상벨은 양방향 통화가 가능하며 일반 은행에 설치된 비상벨과 유사한 형태로 운용된다. 


  비상 상황 발생 시 공무원이 비상벨을 누르면 경비 업체 상황실과 경찰서로 위급상황이 전파되고, 경비업체와 경찰관이 동시에 출동할 수 있어 긴급 상황에 적극 대처할 수 있도록 했다.


물론 이어지는 민원에 시민들의 불편과 불이익을 지켜 보겠다는 의지로 보지만,

그런 민원인이 왜 돌발적이며 분풀이 행동을 하게 되는지에 대해서 안동시의 민원인 응대에 대한 문제점은 없는지 먼저 살폈으면 하는 시민들의 안동시 시정에 불만의 목소리가 높다.


"언제는 시민을 섬기겠다고 하더니,,, 시민들의 비상벨은 누가 들어주나?"라며 "그렇다면 조용히 운영하면 될 일이지 알아서 해라는 식으로 긁어 부스럼 낸다"는 지적도 적지 않다.


"규정대로 하자면,,,"으로 시작하는 민원 창구의 불친절하고 거만한 모습에 목소리를 높여야 일이 제대로 진행되어 온 구태를 안동시와 시민이 똑같이 답습하고 있는 현실에서 안동시의 비상벨 설치가 시민들에게 공감을 얻기에는 상당한 거리감이 느껴진다. 


  안동시 관계자는 “비상벨뿐만 아니라 CCTV 운영과 청원경찰 상시 배치 운영 등으로 돌발 상황에 즉각 대처할 수 있도록 조치해 민원 담당 공무원과 민원인 모두를 보호할 수 있는 안전한 민원실 환경을 조성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사진.자료제공/민원만족팀

NEWSGB PRESS















경북포토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