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11.13 (수)

  • 흐림동두천 5.9℃
  • 흐림강릉 12.7℃
  • 연무서울 8.4℃
  • 구름많음울릉도 16.2℃
  • 구름많음울진 14.8℃
  • 흐림대전 6.6℃
  • 흐림안동 5.0℃
  • 흐림상주 5.3℃
  • 흐림포항 11.6℃
  • 흐림대구 7.8℃
  • 흐림울산 10.9℃
  • 흐림광주 9.3℃
  • 흐림부산 14.9℃
  • 흐림고창 9.0℃
  • 흐림제주 15.9℃
  • 흐림강화 8.4℃
  • 흐림보은 4.0℃
  • 흐림금산 3.9℃
  • 흐림강진군 11.8℃
  • 흐림봉화 4.4℃
  • 흐림영주 5.7℃
  • 흐림문경 5.3℃
  • 흐림청송군 4.0℃
  • 흐림영덕 14.3℃
  • 흐림의성 5.2℃
  • 흐림구미 7.0℃
  • 흐림영천 5.6℃
  • 흐림경주시 8.4℃
  • 흐림거제 13.0℃
기상청 제공

시.군 포커스

백선기 칠곡군수, 백선엽 장군 ‘세대를 아우르는’ 만남 가져

백 군수 “6월뿐만 아니라 365일 일상의 삶 속에서 호국과 보훈의 가치를 느끼고 실천할 수 있도록 칠곡군이 앞장설 것”

▲좌로부터 화랑, 백선기 칠곡군수, 백선엽 장군, 전준영, 김윤일(2010년 천안함 폭침당시 전준영 씨는 갑판병으로 근무, 김윤일씨는 전탐병으로 근무.)


[칠곡군/뉴스경북=김승진 기자] 6.25전쟁 최대의 격전지였던 칠곡군의 군수와 당시 칠곡군을 사수했던 참전용사, 그곳에서 새로운 꿈을 설계할 미래 세대가 자리를 함께했다.
 
백선기 칠곡군수는 지난 21일 서울 전쟁기념관에서 6.25전쟁 영웅 백선엽 장군, 2010년 천안함 폭침당시 복무한 전준영(32세) 천안함 전우회장과 김윤일(31세)씨, 왜관초등학교 학생회장 화랑(12세) 양과 만남을 가졌다.
 
백 군수는 군수로 당선된 그 이듬해인 2012년부터 호국보훈의 달인 6월과 백선엽 장군 생일인 11월에 칠곡군과 대한민국을 지켜준 데 대해 감사를 전하고자 백 장군을 찾아갔다.
 
이번에는 백 군수가 호국과 보훈을 통해 세대를 아우르는 뜻깊은 만남을 갖고자 30대 참전용사, 10대 학생과 함께 백 장군의 사무실로 찾아갔다.


이날 이들은 호국과 보훈을 주제로 대화를 이어갔다. 백 군수는 태블릿 피시로 칠곡군의 호국보훈 사업을 설명했다. 이어 전준영 회장은 백선엽 장군에게 천안함 희생 장병을 추모하는 ‘천안함 배지’를 달아줬다.
 
백선엽 장군은 “사람들은 6.25전쟁이 69년이나 지난 과거의 역사라고 말하지만 지금도 꿈에서 지하에 있는 부하들과 전투를 한다”며 “우리를 잊지 않고 기억해준 칠곡군수와 군민들이 고맙다”며 감사의 인사를 전했다.
 
전준영 회장은 “백선엽 장군님과 천안함 생존 장병의 만남은 이번이 처음”이라며 “장군님의 따뜻한 손길에서 그날의 아픔을 위로받는 느낌”이라고 했다.
 
화랑 양은 “장군님이 물컵을 혼자 들지 못하는 모습에서 편찮으신 외할아버지가 떠올라 울컥 했다”며 “친구들과 칠곡군을 지켜주신 것에 대한 감사와 건강을 기원하는 손 편지를 쓸 계획”이라고 말했다.


백 군수는 “모든 세대들은 호국의 주체이자 또 그로인해 보훈의 대상이 될 수 있다”며 “호국과 보훈을 실천하는 것은 이념, 지역, 세대를 떠나 우리 모두의 의무”라고 강조했다.
  특히 “호국과 보훈을 통해 세대와 국가가 이어진다”며 “6월뿐만 아니라 365일 일상의 삶 속에서 호국과 보훈의 가치를 느끼고 실천할 수 있도록 칠곡군이 앞장설 것”이라고 밝혔다.



사진.자료제공/칠곡군공보계

NEWSGB PRESS























경북포토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