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8.20 (화)

  • 구름많음동두천 24.7℃
  • 구름많음강릉 24.6℃
  • 구름많음서울 28.9℃
  • 구름조금울릉도 22.6℃
  • 구름조금울진 23.3℃
  • 구름많음대전 27.9℃
  • 구름많음안동 24.6℃
  • 구름많음상주 25.7℃
  • 구름많음포항 26.1℃
  • 구름많음대구 25.4℃
  • 흐림울산 25.0℃
  • 연무광주 27.4℃
  • 구름많음부산 25.6℃
  • 구름조금고창 25.5℃
  • 제주 26.8℃
  • 맑음강화 24.5℃
  • 구름많음보은 25.7℃
  • 구름많음금산 25.3℃
  • 구름조금강진군 25.7℃
  • 구름조금봉화 20.0℃
  • 구름조금영주 22.6℃
  • 구름조금문경 24.6℃
  • 구름조금청송군 20.6℃
  • 구름많음영덕 23.5℃
  • 구름많음의성 24.7℃
  • 구름많음구미 25.9℃
  • 구름조금영천 24.5℃
  • 구름조금경주시 24.6℃
  • 구름조금거제 26.5℃
기상청 제공

잔잔한 감동을 주는 상근예비역 신동효 병장의 재입대 사연

50사단 122연대 2대대 예비군 남천면대 병장 신동효,
’19.8.17. 소집해제 신고 후 ’19.8.20. 면대 작계훈련 자발적 참가


[경산시/뉴스경북=김승진 기자] 부대 예비군 훈련에 참가한 상근예비역의 사연이 잔잔한 감동을 주고 있다.

사연의 주인공은 육군 50사단 화랑연대 경산대대 신동효 병장(경산시 남천면대)이다.

 

신동효 병장은 지난 16일 소속 대대장에게 소집해제를 신고했지만, 20일 기 계획돼 있던 예비군 작계훈련에 자발적으로 참가했다. 이유는 단 하나, 남아있는 한 명의 전우가 걱정됐기 때문이다.

 

예비군 작계훈련은 지역방위작전 수행 능력을 배양하기 위해 실시하는 훈련으로 예비전력을 관리하는 예비군면대의 핵심 훈련이다.

면대장과 행정병 1명이 지역 예비군의 훈련용 물자 준비부터 소집, 무기 분배, 진지 투입 및 전투 요령 교육 등 작계시행에 관한 모든 것을 담당하기에 어려움이 적지 않다. 한 사람이라도 아쉬운 상황에서 경험과 능력을 갖춘 이들의 자발적 훈련 참가는 면대에 큰 힘이 됐다.

 

먼저, 신 병장은 자신의 빈자리로 인해 고생할 후임병을 염려해 훈련에 참가했다. 평소 투철한 책임감으로 임무를 수행한 것은 물론 후임병들을 동생처럼 아꼈기에 가능한 일이었다.

 

신 병장과 함께 근무한 김유진 일병은 평소 신 병장은 후임에게 모범적인 선임이면서도 형처럼 잘 챙겨주고, 본인의 노하우를 아낌없이 가르쳐줬다.”라고 말했다.

 

신 병장은 군 생활 동안 자신을 이끌어줬던 면대장에게 보답하기 위해 훈련에 참가했다고도 했다. 이등병 시절 낯을 많이 가리는 성격 탓에 면대 생활 적응과 업무에 막연한 두려움을 가졌던 신 병장에게 면대장은 다그치기보다는 아낌없는 조언을 해줬다.

 

신 병장은 모든 면에서 서툴렀던 저를 포기하지 않고 가르쳐주시고, 아들처럼 아껴주신 면대장님을 보며 올바른 어른의 모습과 상관에게 충성하는 법을 배웠다.”라고 밝혔다.


사진.자료제공/남천면

NEWSGB PRESS





















경북포토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