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8.21 (수)

  • 흐림동두천 24.0℃
  • 흐림강릉 25.8℃
  • 서울 26.3℃
  • 구름많음울릉도 25.0℃
  • 구름많음울진 25.6℃
  • 대전 25.9℃
  • 구름많음안동 26.8℃
  • 흐림상주 26.6℃
  • 흐림포항 25.6℃
  • 흐림대구 25.7℃
  • 흐림울산 25.2℃
  • 광주 25.8℃
  • 부산 26.4℃
  • 구름많음고창 25.7℃
  • 구름많음제주 28.4℃
  • 흐림강화 23.8℃
  • 흐림보은 25.7℃
  • 흐림금산 24.4℃
  • 구름많음강진군 27.3℃
  • 구름많음봉화 24.3℃
  • 구름많음영주 23.6℃
  • 구름많음문경 25.5℃
  • 구름많음청송군 25.2℃
  • 흐림영덕 25.4℃
  • 흐림의성 26.9℃
  • 구름많음구미 26.5℃
  • 흐림영천 25.3℃
  • 흐림경주시 25.1℃
  • 흐림거제 26.3℃
기상청 제공

시.군 포커스

김명호 경북도의원, "<도산대교> 가설로 지방도 935호선을 연결해야"

제310회 임시회 5분 발언,,, “안동댐 건설로 갈라진 도산면과 예안면을 연결하는 <도산대교> 가설로 지방도 935호선을 연결할 것” 촉구

 


[경북도의회/뉴스경북=김재원 기자] 김명호 경북도의원(문화환경위원, 안동)821일 개최된 '제310회 경상북도의회 임시회 제1차 본회의'에서 행한 5분자유발언을 통해, “안동댐 건설로 갈라진 도산면과 예안면을 연결하는 <도산대교> 가설로 지방도 935호선을 연결할 것을 촉구했다.

 

이는 “1974년 안동댐 담수가 시작된 지 45년 동안 고통을 감내해온 도민의 애환을 해소하고, 이철우 도지사의 관광경북의 비전을 달성하는 중요한 인프라를 구축하는 일이 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김명호 의원에 따르면, “지난 2003년에 이미 경상북도가 예안면 부포리와 도산면 분천리를 연결하는 지방도 935호선 연장과 도산대교 건설계획을 확정했고 2009년엔 착공예산까지 배정했었는데, 이런저런 사유로 사업이 중단된 채 표류해왔다고 밝혔다.

 

이로써 도산면 의촌리 주민들은 직선거리 2.72km에 위치한 면사무소를 43.8km를 돌아가야 하는 불편을 45년째 감내해왔다.

 

김명호 의원은 도산대교 가설로 지방도 935호선을 연결하게 되면 동서로 단절된 예안면과 도산면이 연결되는 것은 물론 경북 북부지역의 문화와 산업, 도민의 삶이 통합되는데 기여하게 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2020년에 준공할 세계유교선비문화공원과 한국문화테마파크, 기 완공된 유림문학유토피아와 선성현문화단지, 세계문화유산으로 등재된 도산서원과 봉정사, 한국국학진흥원 등 경북정체성의 핵심보고(寶庫)가 영양, 영덕, 울진 등 동부지역 도민들에게 활짝 열리게 될 것이라는 것이다.

 

마침 435억이 투입된 예안-청기터널이 2022년에 개통예정이고, 285억이 투입된 창수터널이 2021년에 개통예정이므로, 도산대교 가설과 지방도 935호선 연결사업은 시의적절하다는 설명이다.

 

한편 김명호 의원은 안동호엔 대한민국 산업화의 빛과 그림자가 함께 담겨 있다고 주장했다.

 

유교문화의 보고에 목포시 면적만한 호수가 생겨났고, 그것의 다섯 배 가까운 면적이 자연환경보전지역으로 묶였다는 것이다.

 

안동사람의 희생과 애환으로 저장한 물을 45년 동안 구미를 비롯한 산업화기지에 공업용수로 흘려보냈고, 낙동강 700리 유역에 식수와 농업용수를 제공했다는 점에서 안동은 대한민국 산업화의 제물이었고 어머니였다는 것이다.


사진.자료제공/문화환경위원회

NEWSGB PRESS















 

경북포토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