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8.11 (화)

  • 구름많음동두천 23.6℃
  • 맑음강릉 28.2℃
  • 구름많음서울 25.4℃
  • 흐림울릉도 25.1℃
  • 흐림울진 24.9℃
  • 대전 24.8℃
  • 안동 24.0℃
  • 구름조금상주 24.2℃
  • 흐림포항 27.8℃
  • 대구 25.8℃
  • 구름많음울산 25.4℃
  • 흐림광주 26.3℃
  • 흐림부산 24.1℃
  • 구름많음고창 27.1℃
  • 구름많음제주 30.3℃
  • 구름많음강화 23.3℃
  • 흐림보은 23.9℃
  • 흐림금산 24.7℃
  • 흐림강진군 27.5℃
  • 흐림봉화 21.8℃
  • 흐림영주 22.7℃
  • 구름조금문경 23.4℃
  • 흐림청송군 23.6℃
  • 흐림영덕 23.9℃
  • 흐림의성 24.2℃
  • 흐림구미 24.7℃
  • 흐림영천 25.5℃
  • 흐림경주시 25.6℃
  • 구름많음거제 26.4℃
기상청 제공

김승진의 경북의 魂, 경북의 힘!

안동포 전시관, 현대적 전시 공간으로 재탄생

1부 ‘자연을 짓다’, 2부 ‘문화를 입다’, 3부 ‘미래를 열다’ 등,,, 전체 3개의 공간 연출과 다양한 직·간접 체험 콘텐츠 도입


[안동시/뉴스경북=김승진 기자] 안동시 임하면 금소리에 위치한 '안동포전시관'이 현대적 전시관으로 꾸며져 관람객들에게 교육효과는 물론 힐링 공간으로 입소문을 타고 있다.


안동포전시관은 2008년 준공 후 10년이 지나 일부 전시시설이 노후화되었고, 기존 영상실과 판매장 공간이 비효율적으로 활용되고 있었으나,

이번 리모델링을 통해 안동포를 소개하는 도입부를 시작으로 1부 ‘자연을 짓다’, 2부 ‘문화를 입다’, 3부 ‘미래를 열다’ 등 전체 3개의 공간 연출과 다양한 직·간접 체험 콘텐츠를 도입하여 안동포의 전통과 우수성을 효과적으로 전달할 수 있는 현대적 전시관으로 재탄생되었다.


1부 ‘자연을 짓다’에서는 실물과 모형을 활용하여 안동포의 원료인 삼(대마)을 소개하며, 디지털 매체를 통한 안동포짜기 직조과정 체험공간과  안동포의 품질을 구분하는 ‘새’의 소개 및 6새부터 15새까지 돋보기로 비교·관찰할 수 있는 공간을 구성했다.


2부 ‘문화를 입다’에서는 전통과 현대의 조화를 주제로 안동포와 무삼을 활용하여 전통문화에 현대적 미를 접목한 생활복과 남성들이 입은 도포, 부녀자들이 입은 원삼이 전시되었으며, 특히 경상북도 무형문화재 기능보유자에게 고급 새수 및 안동포 10새 한복을 기증받아 전시하여 전통문화의 가치를 되새기는 공간으로 자리매김하게 되었다.


3부 ‘미래를 열다’에서는 천연염료인 안동포를 활용해 가방, 쿠션, 침구류 등 다양한 공예품 전시를 통해 친환경 섬유의 현대화와 안동포의 미래 가치를 소개한다.


김필상 전통문화예술과장은 ″이번 현대적 전시 공간 마련을 통해, 안동포의 우수성을 널리 알릴 뿐만 아니라,  안동포 체험 콘텐츠 및 주변 전통문화자원을 활용해 관광 명소화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사진.자료제공/한방안동포팀

NEWSGB PRESS






경북포토


배너

한국장애인경북부모회/종합

더보기


경북지부/종합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