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11.24 (화)

  • 맑음동두천 -2.2℃
  • 맑음강릉 4.8℃
  • 맑음서울 0.6℃
  • 구름조금울릉도 6.4℃
  • 맑음울진 3.7℃
  • 구름조금대전 0.8℃
  • 맑음안동 -0.3℃
  • 맑음상주 1.6℃
  • 맑음포항 4.6℃
  • 맑음대구 4.2℃
  • 맑음울산 4.4℃
  • 맑음광주 3.3℃
  • 맑음부산 5.8℃
  • 흐림고창 3.0℃
  • 흐림제주 9.2℃
  • 구름많음강화 -0.2℃
  • 맑음보은 -2.2℃
  • 맑음금산 -1.3℃
  • 흐림강진군 5.1℃
  • 맑음봉화 -1.4℃
  • 맑음영주 -1.2℃
  • 맑음문경 1.1℃
  • 맑음청송군 -2.7℃
  • 맑음영덕 3.8℃
  • 맑음의성 -2.9℃
  • 맑음구미 3.6℃
  • 맑음영천 1.4℃
  • 맑음경주시 3.6℃
  • 맑음거제 5.9℃
기상청 제공

김승진의 경북의 魂, 경북의 힘!

예천 출신 예술가 대한민국 예술계 정점으로 자리 잡아

한국예술평론가협의회 주관 제40회 올해의 최우수예술가 권창륜선생 , 공헌예술가 박서보 화백, 심사위원선정 특별예술가 권대하 화백 선정

URL복사

 (예천군=뉴스경북) 김승진 기자 = 한국예술평론가협의회(회장 장석용)가 주관한 제40회 올해의 최우수예술가상 권창륜, 공헌예술가상 박서보, 심사위원선정 특별예술가상(미술부문) 권대하 화백이 상을 받아 화제다.



  △올해의 최우수예술가상은 문화·예술 각 분야에서 자유 예술창작 정신을 존중하고 독특한 예술로 예술계에 커다란 족적을 남긴 예술가들을 발굴·격려하기 위해 제정한 상으로 용문면 출신 서예가 초정 권창륜 선생을 선정됐다.




   △공헌예술가로는 ‘한국 단색화의 대부’ 한국 아방가르드의 선구자로 불리는 은풍면 출신 서양화가 박서보 선생이 선정됐다.


  박서보 선생은 지난 해 국립현대미술관에서 89세의 나이로 두 번째 회고전을 열어 한국미술 발전에 도움을 줬고 예술원상을 수상하는 등 자신의 존재감을 알려 왔다.

  또한, 묘법 시리즈를 통해 오늘에 이르기까지 열정적인 작품 활동으로 세계 미술계의 주목을 한 몸에 받고 있으며 특히, 지난 8월에는 예천군과 서보미술문화재단은 박서보미술관 건립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심사위원선정 특별예술가(미술부문)에 권대하 명동국제아트페스티벌 조직위원회 대표가 선정됐으며 권대하 화백은 개인초대전을 25회 개최하는 등 왕성한 예술작업으로 그 공로를 인정받았다.


  대한민국 예술계에 예천 출신들이 정점으로 자리를 잡으면서 예천군 위상을 드높이고 있어 지역 주민들과 출향인들의 긍지와 자부심을 높이는 계기가 됐다.



뉴스경북

사진.자료제공/홍보소통팀

NEWSGB PRESS








경북포토


배너

한국장애인경북부모회/종합

더보기


경북지부/종합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