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1.18 (월)

  • 흐림동두천 -6.4℃
  • 구름많음강릉 -2.2℃
  • 구름많음서울 -3.5℃
  • 구름많음울릉도 -1.1℃
  • 구름많음울진 -4.1℃
  • 구름많음대전 -3.4℃
  • 구름조금안동 -4.9℃
  • 구름조금상주 -3.2℃
  • 맑음포항 -3.4℃
  • 구름조금대구 -6.2℃
  • 맑음울산 -1.5℃
  • 광주 -1.7℃
  • 맑음부산 -2.1℃
  • 구름많음고창 -1.9℃
  • 흐림제주 4.7℃
  • 흐림강화 -4.8℃
  • 구름많음보은 -6.6℃
  • 구름조금금산 -5.6℃
  • 흐림강진군 -3.2℃
  • 흐림봉화 -6.6℃
  • 흐림영주 -6.2℃
  • 흐림문경 -5.9℃
  • 맑음청송군 -8.2℃
  • 구름조금영덕 -4.7℃
  • 맑음의성 -8.4℃
  • 구름조금구미 -3.6℃
  • 맑음영천 -9.7℃
  • 맑음경주시 -9.2℃
  • 맑음거제 -2.3℃
기상청 제공

지역뉴스

안동시 낙동강 이남에 중학교 개설 파란불...

김형동 의원, 구도심의 노후 학교 건물 신축 시 다른 지역에 개축 가능하다는 교육부의 공식 회신 확인
김 의원, 다음 단계로 부지확보와 중앙투자심사 등 안동시 협조 매우 중요하다고 강조

URL복사
(안동=뉴스경북) 김재원 기자 =  김형동 국회의원은 지난 11일 안동시 강남동 지역에 중학교가 들어서기 위한 첫 행정 관문을 통과했다고 밝혔다.

김 의원실이 확인한 교육부 공문(수신처: 경북교육청)에 따르면, 교육부의 그린스마트스쿨 사업대상으로 선정된 학교가 노후건물을 개축할 경우 그 장소는 기존의 학교 부지가 아니어도 개축이 가능하다고 밝혔다.

그린스마트스쿨 사업은 신축한 지 40년 이상 된 노후 학교시설을 개축해 미래형 학습이 가능한 ICT 기반의 스마트교실 등을 설치하는 사업으로 중학교가 없어서 학생들 전원이 원거리 통학을 하고 있는 안동시 강남동 지역에 중학교 개설의 파란불이 켜졌다.

이에 따라, 먼저 기존의 안동 구시가지에 있는 중학교 중 한 곳이 그린스마트스쿨 사업대상 학교로 선정되면, 시가 그 학교의 노후건물을 개축할 장소를 확보해, 개축이 완료된 시점에 새로운 부지로 학생들이 등교하는 순서로 진행될 전망이다. 그린스마트스쿨 사업대상 학교는 도교육청이 선정하게 된다.

안동은 통상적인 학교의 신설이나 이전 모두 현행법상 불가능한 상황이었다. 안동이 단일 학군이면서 학군 내 학생 수가 신설 및 이전이 가능한 기준에 미치지 못했기 때문이다.

지난해부터 진행된 김형동의원실, 권광택 도의원, 경북교육청 3자의 논의 과정에서 통상적인 신설(또는 이전)을 추진하기보다 그린스마트스쿨 사업의 개축 부지 변경을 교육부와 협의하자는 데 의견이 일치했다.

김 의원은 “논의 과정에서 경북교육청 관계자의 행정적 아이디어와 권광택 도의원의 도정질의 등 노력이 크게 기여한 것”이라며, “다음 단계에서는 안동시의 역할이 매우 중요하다. 시와 시의회도 적극 협력해 주실 것이라 믿는다”고 말했다.

강남동 지역에 중학교를 세우는 ‘방법’은 정해졌지만, 현재 잠정적으로 추정하기로 사업비가 300억원이 넘을 것으로 예상되 이 경우 중앙투자심사를 받아야 한다.
중앙투자심사에서는 도교육청과 함께 안동시의 행정적인 역할도 크다. 부지확보를 비롯해 주민설명회나 공청회를 할 필요가 있을 경우 이 또한 시 관계자들의 적극적인 행정지원이 필요하다.

가장중요한 학교부지 선정부터 걸림돌도 만만치 않은 것이 현실이다.  현재 안동시에서 추진중인 스포츠타운건설과 맞물려 부지확포가 어렵다는 것이 지역민과 시 관계당국의 설명이다.
 
안동은 1963년 시로 승격, 1995년 시군 통합 방침에 따라 안동시와 안동군이 통합되어 현재의 안동시가 탄생했다.

시 승격 이후 50년이 훨씬 넘는 시간 동안 도시가 크게 팽창 도시계획도 여러 차례 큰 변화를 겪었다. 그 때마다 시청, 경찰서, 소방서, 보건소, 우체국, 전화국, 버스 차고지, 법원/검찰청 등 각종 공공시설이 확장 또는 이전하였고 새로운 주택지와 상업지구들이 자리를 잡아 구도심 공동화가 급속히진행됐다는 평가다.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