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5.09 (월)

  • 맑음속초 18.9℃
  • 맑음철원 17.2℃
  • 맑음동두천 17.8℃
  • 맑음대관령 14.4℃
  • -춘천 15.8℃
  • 맑음백령도 15.3℃
  • 맑음북강릉 17.9℃
  • 맑음강릉 20.1℃
  • 맑음동해 18.5℃
  • 맑음서울 19.3℃
  • 맑음인천 18.7℃
  • 맑음원주 18.0℃
  • 맑음울릉도 16.5℃
  • 맑음수원 18.3℃
  • 맑음영월 20.3℃
  • 맑음충주 18.3℃
  • 맑음서산 18.3℃
  • 맑음울진 17.0℃
  • 구름조금청주 18.4℃
  • 구름조금대전 19.2℃
  • 맑음추풍령 16.5℃
  • 맑음안동 18.5℃
  • 맑음상주 18.4℃
  • 구름조금포항 17.2℃
  • 구름많음군산 18.3℃
  • 구름조금대구 19.2℃
  • 구름많음전주 18.5℃
  • 구름많음울산 17.3℃
  • 구름조금창원 18.7℃
  • 구름많음광주 18.4℃
  • 구름많음부산 19.0℃
  • 흐림통영 17.4℃
  • 구름많음목포 18.2℃
  • 구름조금여수 17.8℃
  • 구름많음흑산도 17.1℃
  • 구름많음완도 19.5℃
  • 흐림고창 18.9℃
  • 구름많음순천 17.3℃
  • 구름조금홍성(예) 18.4℃
  • 구름많음제주 19.0℃
  • 구름조금고산 18.9℃
  • 구름많음성산 18.5℃
  • 흐림서귀포 18.4℃
  • 구름조금진주 19.3℃
  • 맑음강화 17.8℃
  • 맑음양평 17.7℃
  • 맑음이천 17.6℃
  • 맑음인제 17.5℃
  • 맑음홍천 15.3℃
  • 맑음태백 16.1℃
  • 맑음정선군 20.4℃
  • 맑음제천 18.3℃
  • 맑음보은 17.2℃
  • 맑음천안 17.7℃
  • 구름많음보령 19.2℃
  • 구름많음부여 18.6℃
  • 맑음금산 18.0℃
  • 구름많음부안 19.2℃
  • 구름많음임실 17.2℃
  • 구름많음정읍 18.5℃
  • 흐림남원 18.1℃
  • 구름조금장수 16.0℃
  • 흐림고창군 17.9℃
  • 흐림영광군 19.1℃
  • 구름많음김해시 19.2℃
  • 구름많음순창군 18.2℃
  • 구름조금북창원 18.7℃
  • 구름많음양산시 19.8℃
  • 흐림보성군 19.4℃
  • 구름많음강진군 19.2℃
  • 흐림장흥 19.5℃
  • 구름많음해남 18.6℃
  • 구름많음고흥 18.2℃
  • 구름많음의령군 19.8℃
  • 구름많음함양군 18.7℃
  • 흐림광양시 19.0℃
  • 구름많음진도군 19.4℃
  • 맑음봉화 17.6℃
  • 맑음영주 18.0℃
  • 맑음문경 17.6℃
  • 맑음청송군 18.6℃
  • 맑음영덕 17.8℃
  • 맑음의성 19.6℃
  • 구름조금구미 18.0℃
  • 구름조금영천 17.9℃
  • 구름많음경주시 18.3℃
  • 구름조금거창 17.6℃
  • 구름조금합천 18.8℃
  • 구름조금밀양 19.9℃
  • 구름많음산청 18.0℃
  • 흐림거제 17.3℃
  • 흐림남해 17.7℃
기상청 제공

문화공연/전시

라틀리에 지영, 소설 ‘어른들의 슬픈 동화’ 출간

URL복사

 

(뉴스경북) 라틀리에 지영이 소설 '어른들의 슬픈 동화'를 출간했다.

'어른들의 슬픈 동화'는 겉은 어른이지만 속은 여린 청춘들의, 상처를 보듬으며 위로하는 현대적인 로맨스 동화다. '두 사람은 영원히 행복하게 살았습니다' 옛 동화들의 결말에 포함된 진정한 의미는 무엇일까. 작가의 자전적 경험을 배경으로 허구를 섞은, 꿈꾸는 소녀의 현실적인 로맨티시즘이다. '어른들의 슬픈 동화'는 젊은 청춘의 고민과 상처를 담아낸 작가의 이야기는, 지금을 살아가며 세상과 마주하는 젊은이들의 불안과 감정을 고스란히 담아낸다.

2014년의 유럽을 배경으로 펼쳐지는 한여름 밤의 꿈과도 같은 이야기는 여행에 대한 환상과 함께 유럽 곳곳에 숨 쉬는 예술 거장들의 작품 이야기도 함께 풀어낸다. 작품에 등장하는 영화 '미드 나잇 인 파리'처럼 현대와 과거가 공존하는 그 간극에서 열심히 '지금'을 살아가는 청춘의 솔직한 로맨스와 감수성은 비단 20대 언저리의 주인공들뿐만 아니라 누구에게나 존재한 젊음에 대한 향수를 불러일으킨다.

이 책에서는 작가가 생각하는 진정한 사랑이란 무엇인가에 대한 메시지를 담았다. 동화는 본디 사람들에게 통찰력과 마음의 내면을 들여다볼 수 있는 지혜가 가득한 이야기가 많으며, 권선징악의 요소도 함께 갖고 있다. 선조들의 지혜가 담겨있으며 인간 본성에 대한 고찰이 가득하다. 행복하지만은 않으며 때로는 매우 잔혹하다. 그걸 전해온 선조들이 '두 사람은 영원히 행복하게 살았습니다'로 이야기를 마무리한 것은 분명 의미가 있을 것이라고 김지영 작가는 생각했다.

책에는 김지영 작가가 실제로 여행했던 당시의 장소와 풍경, 미술관에서 만난 옛 거장의 작품을 여러 이야기에 녹여 풀어나가며 그것에 영감받아 제작한 회화 작품을 여럿 실었다. 보통 삽화의 역할은 이야기를 설명하기 위한 것이지만, 이 책에서는 그림이 먼저 제작됐다. 각기 다른 시기에 만들어진 그림들이지만, 같은 작가가 썼기에 글과 그림이 유기적으로 연결, 세계관이 확장돼 더욱 풍부함을 느낄 수 있다.

총 13점의 캔버스 작품과 데생 작품을 수록했으며, 표지 '나는 아름다워'와 연필 데생인 '두 이브와 웅크린 여인'은 작가가 2014년의 파리 여행에서 본 로댕의 조각을 오마주해 재해석한 작품이다. 여주인공의 심리를 드러내는 그림에는 '불안, 2012'(TOKYO WONDER WALL 입선작)을, 유럽의 신비스러운 숲을 묘사한 장면에서는 갖가지 시기가 다른 꽃이 한데 모여서 꽃피운 '닌파 정원, 2019'를 수록했다.

'어른들의 슬픈 동화(초판 한정 스티커 세트)'에서는 회화 작품을 이용해 특별 제작한 투명 스티커를 함께 만날 수 있다.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