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5.16 (월)

  • 구름많음속초 25.8℃
  • 구름많음철원 22.8℃
  • 구름많음동두천 23.6℃
  • 맑음대관령 18.1℃
  • -춘천 23.9℃
  • 구름많음백령도 17.9℃
  • 구름조금북강릉 23.1℃
  • 구름많음강릉 25.1℃
  • 구름조금동해 19.5℃
  • 맑음서울 23.1℃
  • 맑음인천 18.5℃
  • 맑음원주 23.3℃
  • 맑음울릉도 21.1℃
  • 맑음수원 22.6℃
  • 맑음영월 22.2℃
  • 맑음충주 23.4℃
  • 맑음서산 20.4℃
  • 맑음울진 19.8℃
  • 맑음청주 24.0℃
  • 맑음대전 24.3℃
  • 맑음추풍령 21.8℃
  • 맑음안동 23.7℃
  • 맑음상주 23.9℃
  • 맑음포항 23.5℃
  • 맑음군산 21.1℃
  • 맑음대구 25.2℃
  • 맑음전주 23.4℃
  • 맑음울산 21.8℃
  • 맑음창원 23.0℃
  • 맑음광주 24.9℃
  • 구름많음부산 20.2℃
  • 구름많음통영 21.3℃
  • 맑음목포 19.7℃
  • 맑음여수 20.2℃
  • 맑음흑산도 18.3℃
  • 맑음완도 22.7℃
  • 맑음고창 23.3℃
  • 맑음순천 22.8℃
  • 맑음홍성(예) 21.4℃
  • 구름많음제주 21.1℃
  • 구름많음고산 20.0℃
  • 구름많음성산 20.9℃
  • 구름많음서귀포 19.9℃
  • 맑음진주 24.1℃
  • 맑음강화 18.8℃
  • 구름많음양평 23.6℃
  • 맑음이천 24.5℃
  • 구름많음인제 22.2℃
  • 구름많음홍천 23.0℃
  • 맑음태백 19.3℃
  • 구름조금정선군 22.0℃
  • 맑음제천 22.3℃
  • 맑음보은 22.0℃
  • 맑음천안 23.8℃
  • 맑음보령 19.3℃
  • 맑음부여 22.6℃
  • 맑음금산 22.7℃
  • 맑음부안 23.4℃
  • 맑음임실 22.0℃
  • 맑음정읍 22.4℃
  • 맑음남원 23.2℃
  • 맑음장수 21.0℃
  • 맑음고창군 23.6℃
  • 맑음영광군 22.9℃
  • 맑음김해시 22.3℃
  • 구름조금순창군 23.0℃
  • 맑음북창원 24.3℃
  • 맑음양산시 23.9℃
  • 구름조금보성군 23.4℃
  • 맑음강진군 24.5℃
  • 맑음장흥 23.5℃
  • 맑음해남 21.3℃
  • 맑음고흥 21.9℃
  • 구름조금의령군 25.7℃
  • 맑음함양군 23.8℃
  • 맑음광양시 25.8℃
  • 맑음진도군 20.7℃
  • 맑음봉화 21.3℃
  • 맑음영주 22.8℃
  • 맑음문경 23.0℃
  • 맑음청송군 23.4℃
  • 맑음영덕 23.9℃
  • 맑음의성 24.2℃
  • 맑음구미 24.0℃
  • 맑음영천 24.7℃
  • 맑음경주시 24.8℃
  • 맑음거창 23.2℃
  • 구름많음합천 25.4℃
  • 맑음밀양 25.4℃
  • 맑음산청 24.3℃
  • 구름많음거제 20.9℃
  • 맑음남해 21.4℃
기상청 제공

지역뉴스

경북·강원 산불피해지, 생태·사회·경제적 합리성 고려해 복원

산림청, 지역주민·전문가 등과 긴급벌채·피해목 활용 등 기본방향 논의

URL복사

 

(뉴스경북) 산림청이 최근 연속적으로 발생한 경북,강원지역 대형 산불피해지에 대해 지역주민,전문가 등의 다양한 의견을 수렴, 생태,사회,경제적 합리성을 고려해 복원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산림청은 지난 3월 발생한 경북,강원 산불의 피해 규모를 조사,확정하기 위해 산림청, 지역재난대책본부, 국립산림과학원 및 유관기관 등이 합동으로 참여해 현장조사를 실시했다.  

위성,드론 영상을 통해 대형 산불피해지를 경계와 피해 정도(심,중,경)를 과학적으로 분석하고 현장조사를 병행해 산림피해와 관련시설 등의 피해 규모를 확정했다. 

산불피해지 중 산림유전자원보호구역 등 생태적 가치가 높은 지역 4789ha에 대해서는 관계부처와 국립산림과학원, 대학교수, 시민단체 등 관련 전문가와 지역주민들이 참여해 산림생태복원 방안 마련을 위한 별도 논의를 진행 중이다. 

이와 함께 산림청은 지난달부터 산불피해지에 대한 복원계획 수립에 앞서 전문가, 학계, 시민단체, 지자체, 지역주민, 임업인 등 각계각층이 참여한 '산불피해 복원방향 설정을 위한 협의회'를 구성해 운영 중에 있다.

두차례 열린 협의회에서는 긴급벌채 추진방향과 피해목 활용, 자연복원과 조림복원의 기본방향, 내화수림대 조성 등에 대한 논의가 이뤄졌다.

이 밖에도 적지적수, 산림의 종 다양성, 혼효림 조성, 송이생산지 복원 등 다각적인 방안에 대한 논의도 함께 진행할 예정이다.

산불피해지의 올바른 복구방향은 동해안 산불피해지의 자연복원과 조림복원 사례를 참고하고 협의회에서 논의된 사항 등을 검토해 반영하는 절차를 거치게 된다.

참고로 미국 등 선진국에서도 국립공원과 같은 보호지역을 제외한 곳에 나무를 심어 산불 피해지를 복원하고 있으며 이는 우리나라도 동일하다. 

국립산림과학원에서 지난 2000년 동해안 산불피해지를 모니터링한 결과에 따르면 자연복원과 조림복원은 각각의 장단점이 있어 입지 환경에 따라 조화롭게 추진할 필요가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에 따라 협의회에서 복원에 대한 기본 원칙과 방향이 정해지면 해당 지자체 주관으로 산불피해지에 대한 정밀조사를 추진한 뒤 복원계획을 수립할 예정이다. 또 복원계획 수립 과정에서도 지역주민 설명회와 전문가 등의 의견을 지속적으로 수렴할 방침이다.

최병암 산림청장은 '유엔이 정한 산림원칙 성명은 다섯가지 가치를 담고 있는데 사회적,경제적,생태적,문화적,정신적 가치가 그것이며 이러한 산림가치를 고려해 현세대와 미래세대의 요구를 충족하도록 복원계획을 수립하겠다'고 밝혔다.

기사제공 : 정책브리핑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