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8.01 (월)

  • 흐림속초 24.6℃
  • 흐림철원 24.0℃
  • 흐림동두천 24.3℃
  • 흐림대관령 24.2℃
  • 구름조금춘천 25.3℃
  • 백령도 23.6℃
  • 흐림북강릉 23.9℃
  • 흐림강릉 25.4℃
  • 흐림동해 24.8℃
  • 서울 25.6℃
  • 천둥번개인천 25.1℃
  • 흐림원주 26.2℃
  • 흐림울릉도 26.4℃
  • 수원 25.6℃
  • 흐림영월 23.9℃
  • 흐림충주 27.5℃
  • 흐림서산 25.0℃
  • 흐림울진 25.4℃
  • 청주 26.2℃
  • 대전 25.0℃
  • 흐림추풍령 25.7℃
  • 안동 24.7℃
  • 흐림상주 24.8℃
  • 흐림포항 28.6℃
  • 흐림군산 25.4℃
  • 흐림대구 29.1℃
  • 전주 27.2℃
  • 흐림울산 27.2℃
  • 흐림창원 27.6℃
  • 구름많음광주 27.3℃
  • 구름많음부산 26.9℃
  • 흐림통영 27.6℃
  • 구름많음목포 26.4℃
  • 흐림여수 26.3℃
  • 구름많음흑산도 25.5℃
  • 흐림완도 26.4℃
  • 흐림고창 26.1℃
  • 흐림순천 26.3℃
  • 홍성(예) 25.4℃
  • 제주 28.7℃
  • 구름많음고산 27.3℃
  • 흐림성산 27.0℃
  • 서귀포 27.7℃
  • 흐림진주 28.0℃
  • 흐림강화 25.2℃
  • 흐림양평 24.5℃
  • 흐림이천 24.7℃
  • 흐림인제 23.9℃
  • 흐림홍천 24.2℃
  • 흐림태백 23.2℃
  • 흐림정선군 23.4℃
  • 흐림제천 23.8℃
  • 흐림보은 25.2℃
  • 흐림천안 24.8℃
  • 흐림보령 25.5℃
  • 흐림부여 25.0℃
  • 흐림금산 24.0℃
  • 흐림부안 25.7℃
  • 흐림임실 24.9℃
  • 흐림정읍 27.7℃
  • 흐림남원 27.2℃
  • 흐림장수 23.3℃
  • 흐림고창군 26.2℃
  • 흐림영광군 26.0℃
  • 흐림김해시 27.4℃
  • 흐림순창군 25.7℃
  • 흐림북창원 28.4℃
  • 흐림양산시 28.2℃
  • 흐림보성군 27.7℃
  • 구름많음강진군 27.9℃
  • 흐림장흥 27.2℃
  • 흐림해남 27.0℃
  • 흐림고흥 26.8℃
  • 흐림의령군 28.1℃
  • 흐림함양군 26.4℃
  • 흐림광양시 27.5℃
  • 흐림진도군 26.4℃
  • 흐림봉화 23.0℃
  • 흐림영주 23.6℃
  • 흐림문경 24.2℃
  • 흐림청송군 25.3℃
  • 흐림영덕 25.8℃
  • 흐림의성 25.2℃
  • 흐림구미 25.8℃
  • 흐림영천 27.1℃
  • 흐림경주시 25.9℃
  • 흐림거창 26.0℃
  • 흐림합천 25.6℃
  • 흐림밀양 29.1℃
  • 흐림산청 25.8℃
  • 흐림거제 28.6℃
  • 흐림남해 28.2℃
기상청 제공

문화공연/전시

다산미술관, 이이남 초대전 ‘다산, 藝’ 진행

 

(뉴스경북) 다산미술관이 이이남 초대전(展) '다산, 藝'를 7월 12일부터 9월 15일까지 개최한다.

다산미술관은 전남 화순군 사평면에 있는 전남 제1호 1종 사립 미술관이다. 개관 이래 역량 있는 작가들의 전시를 개최하며, 지역 사회 문화 예술 발전에 큰 역할을 수행해왔다. 국제 교류전, 현대 미술전 등 지역에서 접하기 어려운 다양한 전시는 물론 지역 취약계층과 장애인, 노인, 초,중,고 학생을 위한 다양한 문화 예술 프로그램 운영과 교육 활동도 꾸준히 진행하고 있다.

이번 전시회는 이런 개관 정신을 잇기 위해 세계적인 미디어 아티스트 이이남 작가를 초대, 개최하게 됐다. 특히 전남 지역 사립 미술관 가운데 처음으로 열리는 기획전이라 더 뜻깊은 전시다.

이이남 작가는 회화를 빌려와 디지털 회화로 재구성하는 방식으로 현대 미술의 새로운 가능성을 열어 '제2의 백남준'이란 별명이 있는 뉴미디어 아티스트다. 대중의 큰 주목을 받는 이이남의 작품은 그만의 시각으로 읽어낸 동,서양의 코드가 담겨 있다. 그의 디지털 아트는 이미지의 차용, 해석, 재구성을 통한 시,공간의 결합이다.

이이남 작가는 1990년대 말 클레이 아트 애니메이션 작업을 시작으로 2000년대 들어 그래픽 애니메이션 작업과 SK텔레콤 애니메이션 공모전에서 대상(2002)을 받으며 미술계에 이름을 알렸다. 이후 2004년 그의 트레이드마크가 되는 명화의 재매개(remediation) 작품 '신-묵죽도'를 기점으로 기존 회화를 디지털 미디어화하는 작업이 시작된다.

세기의 작품인 모나리자를 차용한 '신-모나리자'는 모나리자 눈앞에서 벌어지는 전쟁의 상황이 위트 있게 펼쳐진다. 2008년 제작된 '신-금강전도'도 금강산 일만 이천봉을 이이남의 방식으로 그려내고 있다. 이이남은 자신의 다양한 디지털 아트 작업에서 이미지의 대비, 상보, 절충, 매개 등 다양한 형식과 내용의 방법으로 두 다른 층위의 세계를 융합한다.

전통과 현대, 동양과 서양, 물질과 비물질 등 세상 모든 것을 융합해 세계의 미래를 제시하는 이이남에게 디지털 기술을 활용한 아트는 이상을 실현하기 위한 무한한 가능성의 공간이다. 관객은 정지된 이미지에 운동감을 부여하고, 시공간을 겹쳐 놓는 이이남의 작품에서 새로운 유토피아를 발견할 수 있다.

다산미술관 담당자는 '이번 이이남전이 화순군의 문화 예술 역량을 높이는 뜻깊은 기회가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전시회 관련 자세한 사항은 다산미술관 홈페이지를 참조하면 된다.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