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3.01.30 (월)

  • 맑음속초 -2.8℃
  • 맑음철원 -12.9℃
  • 맑음동두천 -8.7℃
  • 맑음대관령 -9.8℃
  • 맑음춘천 -11.8℃
  • 맑음백령도 1.4℃
  • 맑음북강릉 -1.4℃
  • 구름조금강릉 -1.8℃
  • 맑음동해 -0.4℃
  • 맑음서울 -4.3℃
  • 맑음인천 -3.4℃
  • 맑음원주 -6.8℃
  • 울릉도 -1.4℃
  • 맑음수원 -5.8℃
  • 맑음영월 -7.7℃
  • 맑음충주 -9.3℃
  • 맑음서산 -6.6℃
  • 맑음울진 -4.2℃
  • 맑음청주 -2.3℃
  • 맑음대전 -4.8℃
  • 맑음추풍령 -3.5℃
  • 맑음안동 -4.0℃
  • 맑음상주 -3.1℃
  • 맑음포항 -1.0℃
  • 맑음군산 -4.6℃
  • 맑음대구 -1.0℃
  • 맑음전주 -3.1℃
  • 맑음울산 -0.6℃
  • 맑음창원 -1.3℃
  • 맑음광주 -0.9℃
  • 맑음부산 0.0℃
  • 맑음통영 -0.1℃
  • 맑음목포 -0.6℃
  • 맑음여수 -0.2℃
  • 맑음흑산도 3.3℃
  • 맑음완도 1.3℃
  • 맑음고창 -4.8℃
  • 맑음순천 -3.4℃
  • 맑음홍성(예) -5.8℃
  • 구름많음제주 5.8℃
  • 구름많음고산 5.6℃
  • 구름많음성산 3.6℃
  • 맑음서귀포 4.5℃
  • 맑음진주 -4.1℃
  • 맑음강화 -5.8℃
  • 맑음양평 -5.9℃
  • 맑음이천 -4.2℃
  • 맑음인제 -12.3℃
  • 맑음홍천 -11.3℃
  • 구름조금태백 -8.7℃
  • 맑음정선군 -9.5℃
  • 맑음제천 -10.3℃
  • 맑음보은 -6.9℃
  • 맑음천안 -7.1℃
  • 맑음보령 -4.5℃
  • 맑음부여 -7.6℃
  • 맑음금산 -7.4℃
  • 맑음부안 -3.9℃
  • 맑음임실 -7.4℃
  • 맑음정읍 -3.3℃
  • 맑음남원 -6.5℃
  • 맑음장수 -9.8℃
  • 맑음고창군 -4.6℃
  • 구름조금영광군 -3.8℃
  • 맑음김해시 -1.6℃
  • 맑음순창군 -3.8℃
  • 맑음북창원 -0.6℃
  • 맑음양산시 0.6℃
  • 맑음보성군 -2.7℃
  • 맑음강진군 -3.1℃
  • 맑음장흥 -4.3℃
  • 맑음해남 -4.4℃
  • 맑음고흥 -4.3℃
  • 맑음의령군 -5.9℃
  • 구름조금함양군 -6.9℃
  • 맑음광양시 -0.7℃
  • 맑음진도군 -1.4℃
  • 맑음봉화 -9.2℃
  • 맑음영주 -3.5℃
  • 맑음문경 -3.5℃
  • 맑음청송군 -7.5℃
  • 맑음영덕 -1.9℃
  • 맑음의성 -9.6℃
  • 맑음구미 -2.3℃
  • 맑음영천 -2.0℃
  • 맑음경주시 -2.1℃
  • 맑음거창 -4.0℃
  • 맑음합천 -4.5℃
  • 맑음밀양 -3.3℃
  • 맑음산청 -2.4℃
  • 맑음거제 0.2℃
  • 맑음남해 0.6℃
기상청 제공

지역뉴스

조용한 사직의 시대, ‘근무 환경 및 기업문화’ 관심 증가하고 ‘복리후생’, ‘연봉’ 관심은 감소

 

(뉴스경북) 코로나 팬데믹 시대를 거치면서 3년간 직장인의 이직 퇴사에 대한 관심이 2배 이상 증가했고, 이들은 연봉보다는 주로 자신의 근무환경과 기업문화에 대해 만족하지 못해 회사를 그만둘 결심을 하고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빅데이터 콘텐츠 구독 플랫폼 서비스인 KPR 인사이트 트리가 이직과 퇴사에 관한 약 19만 건의 온라인상의 버즈량(언급량)을 분석한 결과, 2022년 전체 언급량은 13만2000건으로 코로나19 직후인 2020년(6만4000건)에 비해 2배를 웃도는 것으로 나타났다.

대퇴사(The Great Resignation)는 코로나19 팬데믹 이후 미국을 중심으로 매달 400만 명 이상의 직장인이 자발적으로 퇴사하는 현상을 나타내며, 조용한 사직(Quiet quitting)은 받은 임금만큼만 일하고 최소한의 업무만 수행하겠다는 의미를 담고 있다.

이번 조사는 최근 코로나19로 인해 미국의 사회문제로 떠오른 대퇴사 현상이 국내 기업에도 나타나고 있으며, 기업마다 이 문제 해결에 고민이 깊어지고 있는 상황에서 인재 유지에 대한 기업의 HR 전략 수립에 도움을 주고자 기획됐다.

직장인들이 이직과 퇴사 결정에 영향을 준 요인을 분석한 결과, 2022년에는 1위 근무환경 및 기업문화(37%), 2위 복리후생 제도(24%), 3위 직무적합도 및 성장 가능성(23%), 4위 급여(16%) 순으로 나타났으며, 2020년에도 유사하게 1위 근무환경 및 기업문화(31%), 2위 복리후생 제도(29%), 3위 직무적합도 및 성장 가능성(22%), 급여(18%)순으로 나타났다.

이직 요인 가운데 근무환경 및 기업문화의 비중은 6% 증가한 데 비해 연봉은 다소(2%) 감소한 것으로 나타나 눈길을 끌었다.

KPR 인사이트 트리는 '근무환경 및 기업문화'가 2020년에 이어서 2022년에도 1위에 오른 이유에 대해 코로나19 팬데믹 이후 재택근무가 활성화되면서 근무 시간과 업무 공간의 개념이 유연화됐고, 이로 인해 업무 강도와 근무 체계 등 근무환경 전반을 관리하는 기업문화에 대한 관심이 높아졌기 때문으로 분석했다. 코로나19 확산으로 일부 기업에서 근로자의 편의성과 근속 욕구를 고취하기 위해 재택근무를 전면 시행하거나 거점 오피스를 운영하는 등 유연한 근무환경 조성하는 것으로 구성원들로부터 긍정적인 반응을 얻고 있다고 설명했다.

이렇듯 근무환경 및 기업문화에 대한 관심은 2020년 31%에서 2022년 37%로 다른 요소에 비해 높아졌지만, 복리후생 제도에 관한 관심은 2020년 29%에서 2022년 24%로 감소했다. 직장인들은 이직과 퇴사를 결정할 때 회사의 복지도 중요하지만, 코로나19 이후 업무와 직장에 대한 전반적인 인식이 변화하면서 기업의 문화나 환경, 직무 적합성 등 다른 요인을 더 중요하게 생각하고 있었다.

실제로 MZ세대인 20,30 직장인을 중심으로 회사의 성장보다는 개인의 성장을 중요시하는 풍토가 만연하며, 주어진 업무가 개인의 성장에 기여한다고 판단되면 업무 강도가 다소 높더라도 긍정적인 자세로 임하는 모습을 찾아볼 수 있었다.

KPR 디지털커뮤니케이션연구소 김은용 소장은 '빅데이터를 통해 이직과 퇴사에 대한 연관어를 분석한 결과, 직장인들은 근무환경과 기업문화를 가장 중요하게 생각한다'며 '훌륭한 인재의 이탈을 막기 위해서는 근무환경과 기업문화를 다시 점검하고 철저하게 관리할 필요가 있다'고 밝혔다.

상세한 빅데이터 분석과 사례는 KPR 인사이트 트리 리포트에 게재됐으며, 공식 홈페이지에서 구독 신청할 수 있다.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