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7.02 (화)

  • 흐림속초 21.3℃
  • 흐림철원 21.1℃
  • 흐림동두천 21.0℃
  • 흐림대관령 18.3℃
  • 흐림춘천 21.7℃
  • 백령도 20.4℃
  • 북강릉 21.1℃
  • 흐림강릉 21.9℃
  • 흐림동해 22.2℃
  • 서울 22.0℃
  • 인천 22.2℃
  • 흐림원주 21.7℃
  • 울릉도 21.8℃
  • 수원 22.3℃
  • 흐림영월 20.9℃
  • 흐림충주 22.4℃
  • 흐림서산 23.6℃
  • 흐림울진 21.6℃
  • 흐림청주 24.3℃
  • 흐림대전 24.8℃
  • 흐림추풍령 21.6℃
  • 흐림안동 22.2℃
  • 흐림상주 21.8℃
  • 흐림포항 22.1℃
  • 흐림군산 29.1℃
  • 흐림대구 25.4℃
  • 흐림전주 30.4℃
  • 흐림울산 23.6℃
  • 창원 25.7℃
  • 흐림광주 30.8℃
  • 흐림부산 24.7℃
  • 구름많음통영 25.5℃
  • 구름많음목포 29.0℃
  • 흐림여수 25.0℃
  • 박무흑산도 25.1℃
  • 구름많음완도 30.6℃
  • 구름많음고창 30.2℃
  • 구름많음순천 27.3℃
  • 흐림홍성(예) 22.9℃
  • 구름조금제주 33.0℃
  • 구름많음고산 24.9℃
  • 구름많음성산 25.8℃
  • 흐림서귀포 25.9℃
  • 구름많음진주 27.5℃
  • 흐림강화 21.6℃
  • 흐림양평 21.7℃
  • 흐림이천 21.7℃
  • 흐림인제 21.2℃
  • 흐림홍천 21.5℃
  • 흐림태백 19.6℃
  • 흐림정선군 20.9℃
  • 흐림제천 20.8℃
  • 흐림보은 23.0℃
  • 흐림천안 22.7℃
  • 흐림보령 27.2℃
  • 흐림부여 24.8℃
  • 흐림금산 28.4℃
  • 흐림부안 30.8℃
  • 구름많음임실 28.3℃
  • 흐림정읍 30.9℃
  • 구름많음남원 30.3℃
  • 구름많음장수 28.3℃
  • 구름많음고창군 30.3℃
  • 구름많음영광군 30.8℃
  • 흐림김해시 24.6℃
  • 흐림순창군 30.4℃
  • 흐림북창원 26.5℃
  • 구름많음양산시 26.0℃
  • 구름많음보성군 28.6℃
  • 구름많음강진군 30.1℃
  • 구름많음장흥 27.8℃
  • 구름많음해남 28.8℃
  • 구름많음고흥 30.0℃
  • 구름많음의령군 29.3℃
  • 구름많음함양군 28.4℃
  • 구름많음광양시 28.6℃
  • 구름많음진도군 26.7℃
  • 흐림봉화 21.6℃
  • 흐림영주 ℃
  • 흐림문경 21.5℃
  • 흐림청송군 22.6℃
  • 흐림영덕 21.1℃
  • 흐림의성 24.0℃
  • 흐림구미 23.5℃
  • 흐림영천 24.1℃
  • 흐림경주시 23.5℃
  • 구름많음거창 27.4℃
  • 흐림합천 29.8℃
  • 구름많음밀양 28.8℃
  • 흐림산청 27.5℃
  • 구름많음거제 24.8℃
  • 흐림남해 25.4℃
기상청 제공

문화공연/전시

대안공간 루프 ‘사샤 폴레 개인전: 플루이드 그라운드 Sascha Pohle Solo Exhibition: Fluid Ground’ 개최

 

(뉴스경북) 대안공간 루프가 3월 10일부터 4월 30일까지 '사샤 폴레 개인전: 플루이드 그라운드 Sascha Pohle Solo Exhibition: Fluid Ground'를 개최한다.

사샤 폴레의 작업은 '집의 표면, 도시의 지면과 망사의 흔적과 같은 사물에 쓰여진 역사의 흔적들을 전달한다'고 전시를 기획한 양지윤 대안공간 루프 디렉터는 말한다. 폴레의 개인적 삶에서 출발한 전시는 '공적인 것과 사적인 것, 내국인과 외국인, 미시적인 것과 거시적인 것 등의 경계'라는 유동적인 땅, 표면의 고고학을 다룬다.

2017년부터 제작해 온 'Passage' 연작은 작가가 체류했던 도시의 아스팔트 길의 흔적, 작업실의 바닥 등을 편직물로 제작한 작업이다. 폴레는 근대화된 도시를 배회하는 사람인 플라뇌르Flâneur에 관해 말하며, 이는 도시 공간을 걸으며 은폐된 도시의 피복을 벗겨내어 '텍스트로서의 도시'를 독해하려는 시도와 맞닿아 있다. Passage 연작은 편직물을 접고 펼치는 과정을 반복하는 퍼포먼스로 살아난다. 관객은 각기 다른 편직물 오브제로 표현된 도시 이름과 사용된 섬유의 비율을 들으며, 도시 지면이 접히고 겹쳐지고 펼쳐지는 행위를 마주하게 된다.

'Regardless of Nationality'는 도자기 표면의 갈라진 틈을 금박으로 장식해 수정하듯, 레이저 프린트한 표면에 은박을 부분적으로 더해 경계와 틈을 강조한 연작이다. 폴레는 이주와 체류를 반복하며 내국인과 외국인 사이에 여전히 존재하는 수용과 배제의 경계를 살아 왔다. 작업 제목이 드러내듯, 한국에서 활동 중인 비-한국인 예술가에 대한 한국 정부의 제도적 차별을 은유하는 작업이다.

전시 관람은 예약 없이 진행되며, 입장료는 없다. 관람 시간은 오전 10시부터 오후 7시다. Passage 퍼포먼스는 매일 오후 3시부터 5시까지 진행된다.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