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3.12.16 (토)

  • 맑음속초 -7.3℃
  • 맑음철원 -10.7℃
  • 맑음동두천 -9.7℃
  • 구름조금대관령 -13.7℃
  • 구름많음춘천 -8.3℃
  • 백령도 -6.7℃
  • 맑음북강릉 -5.5℃
  • 맑음강릉 -5.2℃
  • 맑음동해 -3.7℃
  • 맑음서울 -8.7℃
  • 맑음인천 -8.2℃
  • 구름조금원주 -6.1℃
  • 울릉도 -1.5℃
  • 구름조금수원 -7.3℃
  • 맑음영월 -6.3℃
  • 맑음충주 -6.7℃
  • 구름조금서산 -5.2℃
  • 맑음울진 -3.6℃
  • 청주 -6.2℃
  • 대전 -5.0℃
  • 흐림추풍령 -5.5℃
  • 구름많음안동 -5.2℃
  • 맑음상주 -4.7℃
  • 구름많음포항 -1.6℃
  • 구름많음군산 -2.2℃
  • 구름조금대구 -2.1℃
  • 전주 -3.6℃
  • 맑음울산 -1.6℃
  • 구름많음창원 -1.5℃
  • 흐림광주 -2.0℃
  • 맑음부산 -0.5℃
  • 구름많음통영 0.3℃
  • 목포 -1.8℃
  • 여수 -1.1℃
  • 흑산도 0.0℃
  • 흐림완도 0.8℃
  • 흐림고창 -1.7℃
  • 구름조금순천 -3.4℃
  • 홍성(예) -4.8℃
  • 제주 3.6℃
  • 흐림고산 2.6℃
  • 흐림성산 2.6℃
  • 서귀포 1.9℃
  • 구름많음진주 -0.7℃
  • 맑음강화 -9.2℃
  • 맑음양평 -6.9℃
  • 구름조금이천 -7.1℃
  • 맑음인제 -8.6℃
  • 맑음홍천 -8.2℃
  • 맑음태백 -11.6℃
  • 맑음정선군 -9.4℃
  • 구름많음제천 -7.8℃
  • 구름많음보은 -5.9℃
  • 구름많음천안 -6.4℃
  • 흐림보령 -3.2℃
  • 구름많음부여 -4.3℃
  • 구름많음금산 -4.9℃
  • 구름많음부안 -1.7℃
  • 흐림임실 -4.2℃
  • 구름많음정읍 -2.6℃
  • 흐림남원 -3.8℃
  • 흐림장수 -5.8℃
  • 흐림고창군 -1.8℃
  • 흐림영광군 -1.4℃
  • 구름많음김해시 -1.2℃
  • 흐림순창군 -2.8℃
  • 흐림북창원 -0.4℃
  • 맑음양산시 0.3℃
  • 흐림보성군 -0.6℃
  • 흐림강진군 -1.1℃
  • 흐림장흥 -1.1℃
  • 흐림해남 -0.7℃
  • 흐림고흥 0.3℃
  • 구름조금의령군 -0.8℃
  • 구름많음함양군 -2.7℃
  • 구름많음광양시 -1.8℃
  • 구름많음진도군 -0.5℃
  • 맑음봉화 -5.1℃
  • 구름많음영주 -6.5℃
  • 구름많음문경 -6.1℃
  • 구름많음청송군 -5.7℃
  • 구름조금영덕 -3.5℃
  • 구름많음의성 -3.7℃
  • 구름조금구미 -2.2℃
  • 구름많음영천 -2.6℃
  • 구름많음경주시 -1.7℃
  • 구름많음거창 -3.8℃
  • 구름조금합천 -0.8℃
  • 구름많음밀양 -0.9℃
  • 구름많음산청 -3.0℃
  • 구름많음거제 0.4℃
  • 구름많음남해 0.2℃
기상청 제공

지역뉴스

‘순국선열의 날’ 양일석·최인규 선생 등 67명 독립유공자 포상

건국훈장 애족장 11명, 건국포장 3명, 대통령 표창 53명
황국신민화 정책 반대 옥중 순국 포상기준 마련…최인규 선생 첫 서훈

 

 

(뉴스경북) 국가보훈부는 제84주년 순국선열의 날을 맞아 양일석 선생(애족장), 민병구 선생(건국포장), 최인규 선생(애족장) 등 67명을 독립유공자로 포상한다고 지난 15일 밝혔다. 

 

양일석 선생은 1921년 11월 전남 목포에서 사립 영흥학교 재학 중 제1차 세계대전 이후 군비 축소 관련 '워싱턴 회의'가 열리자 한국 독립 문제의 상정을 촉구하기 위해 만세 시위를 벌이다 체포돼 징역 10월을 선고받았다. 법정에서 '독립운동은 평소 소신'이라고 당당히 밝혀 한인 청년의 넘치는 기개와 독립운동에 대한 변함없는 확신을 보여줬다. 

 

민병구 선생은 1933년 부산에서 동래공립고등보통학교 재학 중 조선총독부의 민족 차별적 학교 교육에 반대하는 동맹휴교에 참여하다 무기정학을 받았다. 또 1939년 일본 야마구치 고등학교 재학 중 비밀결사 '여우회' 활동으로 체포되는 등 식민지 하의 억압적 교육 환경 속에서 국내와 일본을 넘나들며 학생 독립운동을 이끌었다. 

 

최인규 선생은 1940년 강원 삼척군에서 천곡교회 권사로 재직 중 조선총독부의 신사참배,동방요배 등 황국신민화 정책에 반대하다 체포돼 징역 2년을 선고받고 옥중 순국했다. 

 

보훈부는 일제 말기 신사참배,동방요배 등 황국신민화 정책에 반대하다 옥중 순국한 분에 대해 포상기준을 새롭게 마련했으며, 최인규 선생은 이에 따른 첫 번째 서훈 사례다. 

 

이와 함께 신문 배달로 생계와 학업을 이어가면서도 동료 유학생들에게 독립의식을 고취하고 독립운동 실현 방안을 협의한 강재은 선생(애족장), 영,호남을 누비며 의병운동을 확산시킨 이양호 선생(건국포장), 예산군 3.1운동의 단초를 제공한 전혁규 선생(대통령표창), 고령에도 임시정부를 돕고자 발로 뛰며 군자금을 모집한 안청숙 선생(대통령표창) 등도 독립유공자로 포상한다. 

 

이번 제84주년 순국선열의 날 포상되는 독립유공자는 건국훈장 11명(애족장),건국포장 3명,대통령표창 53명이다. 포상자 중 생존애국지사는 없고, 여성은 7명이다. 

 

건국훈장,포장과 대통령표창은 제84주년 순국선열의 날 중앙기념식장과 지방자치단체가 주관하는 기념식장에서 후손에게 수여한다. 

 

이로써 대한민국 정부 수립 이후 최초로 포상된 1949년부터 이번 순국선열의 날까지 1만 7915명이 독립유공자로 포상됐다. 이중 건국훈장 1만 1721명,건국포장 1519명,대통령표창 4675명이며, 여성은 660명에 이른다. 

 

박민식 보훈부 장관은 '지금으로부터 118년 전인 1905년 을사늑약 체결 직후 오직 나라를 되찾겠다는 일념으로 온몸을 바친 선열들의 고귀한 생애와 정신을 기억하고, 미래 대한민국을 이끌 우리 후손들에게도 온전히 계승될 수 있도록 한 분의 독립운동가라도 더 발굴하고 포상하기 위해 최선의 노력을 다할 것'이라고 밝혔다. 

 

기사제공 : 정책브리핑(www.korea.kr)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