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6.10 (목)

  • 흐림속초 20.7℃
  • 흐림철원 28.9℃
  • 흐림동두천 28.1℃
  • 흐림대관령 26.3℃
  • -춘천 29.8℃
  • 백령도 17.0℃
  • 박무북강릉 18.5℃
  • 흐림강릉 21.1℃
  • 구름많음동해 19.5℃
  • 흐림서울 29.4℃
  • 연무인천 25.2℃
  • 구름많음원주 30.7℃
  • 흐림울릉도 22.1℃
  • 구름많음수원 30.2℃
  • 흐림영월 30.0℃
  • 구름많음충주 30.1℃
  • 흐림서산 28.0℃
  • 구름많음울진 19.1℃
  • 흐림청주 30.2℃
  • 흐림대전 30.8℃
  • 구름많음추풍령 26.2℃
  • 구름많음안동 29.2℃
  • 구름많음상주 28.8℃
  • 흐림포항 23.5℃
  • 흐림군산 29.3℃
  • 흐림대구 29.2℃
  • 구름많음전주 29.4℃
  • 구름많음울산 25.1℃
  • 흐림창원 23.9℃
  • 흐림광주 25.4℃
  • 흐림부산 24.7℃
  • 흐림통영 24.8℃
  • 흐림목포 24.6℃
  • 흐림여수 23.9℃
  • 흑산도 20.0℃
  • 흐림완도 22.4℃
  • 흐림고창 25.8℃
  • 흐림순천 23.9℃
  • 흐림홍성(예) 29.3℃
  • 흐림제주 27.0℃
  • 흐림고산 24.0℃
  • 흐림성산 24.4℃
  • 서귀포 23.7℃
  • 흐림진주 25.1℃
  • 흐림강화 23.1℃
  • 흐림양평 29.6℃
  • 구름많음이천 29.7℃
  • 흐림인제 29.2℃
  • 구름많음홍천 30.7℃
  • 흐림태백 26.4℃
  • 흐림정선군 30.5℃
  • 구름많음제천 29.0℃
  • 구름많음보은 27.9℃
  • 흐림천안 28.4℃
  • 흐림보령 27.0℃
  • 구름많음부여 29.0℃
  • 흐림금산 29.8℃
  • 흐림부안 28.7℃
  • 흐림임실 26.2℃
  • 흐림정읍 27.3℃
  • 흐림남원 27.3℃
  • 흐림장수 26.9℃
  • 흐림고창군 26.2℃
  • 흐림영광군 25.6℃
  • 흐림김해시 25.6℃
  • 흐림순창군 24.9℃
  • 흐림북창원 26.8℃
  • 흐림양산시 28.0℃
  • 흐림보성군 24.9℃
  • 흐림강진군 24.4℃
  • 흐림장흥 23.6℃
  • 흐림해남 23.8℃
  • 흐림고흥 23.6℃
  • 흐림의령군 27.7℃
  • 흐림함양군 26.8℃
  • 흐림광양시 25.3℃
  • 흐림진도군 24.0℃
  • 흐림봉화 25.6℃
  • 흐림영주 27.8℃
  • 구름많음문경 27.5℃
  • 흐림청송군 30.7℃
  • 구름많음영덕 23.8℃
  • 흐림의성 30.3℃
  • 흐림구미 28.4℃
  • 흐림영천 29.4℃
  • 구름많음경주시 30.5℃
  • 흐림거창 25.7℃
  • 흐림합천 27.1℃
  • 흐림밀양 28.8℃
  • 흐림산청 25.6℃
  • 흐림거제 25.5℃
  • 흐림남해 25.0℃
기상청 제공

치통유감(齒痛遺憾)

URL복사

앓던 이가 빠진 것 같다라는 속담이 있을 만큼 치통은 예로부터 무서운 통증 중 하나이다.

치통의 발생 원인을 알고 예방법을 잘 지켜 건강한 치아를 유지하자.

[칼럼=뉴스경북]


이인규

· 한국건강관리협회 경기지부 건강증진치과의원 과장

· 전북대학교 치과대학 졸업

· 전북대학교 치과대학원 치주학 박사


우리가 느끼는 통증은 무엇인가
우리가 병원에 입원하게 되면 사물함 벽에 통증의 정도를 수치로 알려달라는 문구가 종종 있다. 통증은 우리가 잠재적인 위험 상황으로부터 피할 수 있도록 하며, 손상된 신체 부위가 회복될 때까지 보호하는 역할을 하고 미래에 일어날 수 있는 상황을 회피할 수도 있게 한다. 하지만 환자의 신체적, 사회적, 심리적 상태 등에 나쁜 영향을 주어 절망감, 대인관계의 장애 및 생산성의 감소뿐만 아니라 삶에 대한 의욕도 영향을 미치므로 삶의 질을 심각하게 떨어지게 만든다. 그러므로 통증은 초기부터 적극적으로 치료하여 만성 통증으로 연결되지 않도록 하는 것이 중요하다. 만성 통증을 적극적으로 치료함으로써 통증을 감소시키고 통증으로 인한 고통을 줄여야 이로 인한 신체적, 정신적 장애를 예방 또는 최소화하며 삶의 질을 높일 수 있다. 통증은 사람마다 받아들이는 정도가 다르고 그 강도를 객관화할 수도 없기 때문에 이러한 통증이 발생할 수 있는 상황들에 대해 순위를 정하기는 쉽지 않다.
우리가 살면서 느끼는 대표적 심한 통증들은 굳이 꼽자면 다음과 같다. 복합부위 통증 증후군(CRPS), 대상포진, 요로결석, 삼차신경통, 통풍, 치통, 췌장염, 수술 후 통증, 복막염, 암성통증 등이 있다. 이 중 치과 영역에는 삼차신경통, 치통, 수술 후 통증 등이다. 삼차신경통과 출산의 경험이 있는 사람들 중 삼차신경통이 더 고통스러웠다는 이도 있고, 요로결석과 치통을 경험한 이들 중에도 치통이 더 심하였다는 이도 있으니 치과 영역의 통증도 꽤 심각하다 하겠다. 물론 발생 시기에 따라 느끼는 강도가 다르니 이를 객관화할 수는 없다.


성종이 치통과 식상증에 관한 약을 중국 사신에게 물어 구하도록 전교한 기록.
<조선왕조실록> ‘성종실록’ 119권, 1480년 7월 8일 4번째 기사. 국가기록원 역사기록관 소장



치통으로부터 자유로워지는 예방법
<조선왕조실록>에 의하면 성종은 치통에서 자유롭지 못했다. 마땅한 진통제도 없었고, 기껏해야 의원들이 올리는 탕약 정도인데 별 도움이 되지 않았다. 그렇기에 성종은 명나라에서 통증을 다스리는 방법을 알아보라 했으나 그것 역시 실패한 듯하다. 성종의 맏아들 연산군도 치통을 피해갈 수 없었다. 칫솔의 역사는 오래되었겠지만, 기록상 연산군이 처음 양치질할 수 있는 나무를 만들라고 지시했다 한다. 명의 허준도 치통만은 어쩌지 못하였을 것이다.
치통은 충치로 인해 치아 내부에 염증이 생기는 치수염이 대표적이며, 사랑니 주위에 생기는 지치주위염, 치근에 생기는 치근단염, 치주에 생기는 치주염이 있으며, 이들을 조기에 치료함으로써 통증을 예방할 수 있다. 치통을 예방할 수 있는 방법은 어떤 것이 있을까? 기본적으로 세균의 거주지인 치태(plaque)를 제거하는 것이 충치와 잇몸 질환 예방의 첫걸음이라 할 수 있다. 치태는 식사 때마다 입안의 음식물에 의해 생기므로 평소 치태 관리를 지속적으로 습관화하는 것이 중요하다. 칫솔, 치간칫솔, 치실 등을 사용하여 물리적으로 제거하는 방법이 있고 스케일링과 잇몸치료도 이에 해당한다.
치약이나 가글제에 함유된 약제로 치태 형성을 억제하기도 하고 치아를 더 강하게 할 수도 있는데 대표적인 것이 불소이다. 불소가 함유된 치약을 지속적으로 사용하고, 당분이 들어간 과자와 음료 등을 피하고 과일을 충분히 섭취하길 권장한다. 더불어 정기적인 치과
검진은 자각증상이 나오기 전에 치과 질환을 발견할 수 있을 뿐만 아니라 미래의 치통 위험을 예방할 수 있으므로 이를 꼭 실천해야 할 것이다.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