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3.15 (금)

  • 맑음동두천 -1.8℃
  • 맑음강릉 2.2℃
  • 박무서울 4.7℃
  • 구름많음울릉도 6.3℃
  • 맑음울진 6.1℃
  • 박무대전 5.2℃
  • 구름많음안동 -0.2℃
  • 맑음상주 3.4℃
  • 구름많음포항 6.1℃
  • 흐림대구 4.4℃
  • 구름조금울산 3.7℃
  • 흐림광주 6.2℃
  • 구름조금부산 7.3℃
  • 흐림고창 6.8℃
  • 제주 8.9℃
  • 구름많음강화 -0.9℃
  • 맑음보은 4.7℃
  • 흐림금산 3.4℃
  • 구름많음강진군 6.6℃
  • 맑음봉화 -2.8℃
  • 맑음영주 -1.8℃
  • 구름많음문경 1.1℃
  • 구름많음청송군 4.4℃
  • 맑음영덕 5.0℃
  • 구름많음의성 3.2℃
  • 구름많음구미 4.5℃
  • 흐림영천 0.1℃
  • 구름많음경주시 0.3℃
  • 구름많음거제 7.6℃
기상청 제공

지역뉴스

안동시농업기술센터, 고추에 치명적인 “칼라병” 철저히 방제해야

총채벌레 전용약제와 항바이러스제 수시 살포로 칼라병 예방 당부

 


[안동시/뉴스경북=김승진 기자] 고추에 발생하는 치명적인 바이러스병인 ‘토마토반점위조바이러스(TSWV)’ 일명 ‘칼라병’이 육묘상에서 지난해보다 10일 정도 일찍 발생함에 따라 안동시농업기술센터는 고추 육묘상에서 칼라병의 매개충인 총채벌레를 철저히 방제해 줄 것을 당부했다.


  지난해는 풍산읍 지역에서 3월 21일경 첫 발생이 확인됐으나, 올해는 도산면 지역에서 3월 8일경 처음으로 발생한 것으로 확인됐다.
  이러한 현상은 지난겨울에 비해 평균 기온은 0.4℃, 최저 기온은 1.0℃ 정도 높아 월동 해충의 빠른 출현이 원인으로 판단된다. 


  총채벌레는 토양 속에서 번데기 상태로 월동하다가 기온이 올라가면 성충이 되어 알을 낳고 번식하며, 한 세대는 20여 일로 성장이 빠르게 진행된다. 알에서 부화한 애벌레는 고춧잎 뒷면을 갉아 먹으면서 몸속에 있던 칼라병 바이러스를 식물에 옮기게 된다. 


 칼라병에 감염되면 본 밭에서 생육저하로 고사하거나 수확량이 줄고 품질도 저하된다. 심하면 고추 농사를 접게 되는 경우도 발생할 수 있다.
  따라서 이러한 칼라병 방제를 위해서는 매개충인 총채벌레를 예방하는 것이 첫 번째 관건이며, 육묘장 환경을 청결하게 관리하는 것도 중요하다.


  안동시농업기술센터 관계자는 “육묘장과 본 밭 정식 초기에 총채벌레 전용 약제와 항바이러스제를 수시로 살포해 칼라병 발생을 예방하는 것이 최선의 방법이며, 예찰을 통해 총채벌레를 철저히 방제해 줄 것”을 당부했다.



사진.자료제공/원예기술팀

NEWSGB PRESS




















경북포토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