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6.24 (일)

  • -동두천 18.0℃
  • -강릉 26.3℃
  • 박무서울 20.3℃
  • 맑음울릉도 23.9℃
  • -울진 23.5℃
  • 박무대전 19.8℃
  • 맑음안동 19.6℃
  • -상주 20.9℃
  • 맑음포항 23.1℃
  • 맑음대구 23.2℃
  • 맑음울산 21.7℃
  • 박무광주 20.9℃
  • 맑음부산 22.3℃
  • -고창 19.2℃
  • 맑음제주 21.1℃
  • -강화 18.1℃
  • -보은 18.2℃
  • -금산 15.9℃
  • -강진군 20.5℃
  • -봉화 15.7℃
  • -영주 21.0℃
  • -문경 20.7℃
  • -청송군 15.6℃
  • -영덕 22.9℃
  • -의성 16.4℃
  • -구미 21.4℃
  • -영천 22.1℃
  • -경주시 18.7℃
  • -거제 18.5℃
기상청 제공

오피니언

전체기사 보기

경북도, 오래된 공간 속에 새로운 가치를 담다!

2018년 향토뿌리기업 및 산업유산, 신규 6개소 지정

[경북도/뉴스경북=김승진 기자] ‘타임 랩스’촬영한 듯 빠르게 돌아가는 현시대이지만. 시간이 거꾸로 돌아 과거에서 멈춰버린 곳도 있다. 경북의 오래된 전통산업 현장, 시공간을 초월한 경북의 소중한 문화유산들이주목 받고 있다. 경상북도는 최근(6.18일) 「향토뿌리기업 육성위원회」 심의를 거쳐 2018년 향토뿌리기업과 산업유산을 6개소(향토뿌리기업 2, 산업유산 4) 신규 지정했다. 경북도는 지난 ‘13년 전국 최초로 「경상북도 향토뿌리기업 및 산업유산 지원조례」를 제정하고, 대(代)를 이어 30년 이상 전통산업을 영위하는 사업체를 ‘향토뿌리기업’으로, 옛 모습을 간직하여 산업 역사․문화적 보존 가치가 높은 건축물을 ‘산업유산’으로 지정*해오고 있다. * 지정현황(‘17년 기준) : (향토뿌리기업) 57개소, (산업유산) 12개소, (중복) 5개소 이번 심의결과, 포항시 ‘동성조선’등 2개소가 역사와 전통성을 간직한 향토뿌리기업으로 지정되었다. ‘동성조선’은 1955년 ‘향토조선소’를 설립, 목선 건조(建造) 및 수리를 시작하여 3대째 가업을 이어오고 있는 선박제조 회사다. 벤처기업(‘09년), 이노비즈기업(‘15년) 인증 획득에 이어 지난해에는 강소



경북포토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