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8.24 (토)

  • 흐림동두천 25.1℃
  • 흐림강릉 27.6℃
  • 흐림서울 26.2℃
  • 흐림울릉도 25.6℃
  • 흐림울진 26.8℃
  • 흐림대전 26.7℃
  • 구름많음안동 25.3℃
  • 흐림상주 26.3℃
  • 흐림포항 26.9℃
  • 흐림대구 26.9℃
  • 구름많음울산 27.1℃
  • 구름많음광주 27.8℃
  • 흐림부산 28.0℃
  • 구름많음고창 26.9℃
  • 흐림제주 27.7℃
  • 구름많음강화 26.7℃
  • 흐림보은 25.6℃
  • 흐림금산 25.3℃
  • 흐림강진군 27.9℃
  • 흐림봉화 24.0℃
  • 흐림영주 23.9℃
  • 흐림문경 25.4℃
  • 흐림청송군 25.2℃
  • 흐림영덕 26.8℃
  • 흐림의성 26.4℃
  • 흐림구미 25.7℃
  • 흐림영천 26.8℃
  • 흐림경주시 29.3℃
  • 흐림거제 27.5℃
기상청 제공

지역뉴스

전체기사 보기

김천시, 통합관제센터 관제요원 정규직 전환 로드맵 합의

시․민주노총 합의, 천막농성 중지․현수막 철거

[김천시/뉴스경북=김승진 기자] 김천시와 노동조합(민주노총 전국공공운수노동조합)은 23일(금) 열린 노사간담회에서 '통합관제센터 관제요원의 정규직 전환방식과 절차에 관해 합의'했다. 지난해 7월부터 지속되어온 일부 기간제근로자의 정규직(무기계약) 전환관련 분쟁을 노사간 대화를 통해 해결했다. 이날 간담회에서는 그 동안 이견을 보였던 정규직 전환을 위한 금년도 심의위원회를 9월내에 개최하고 이를 통해 대상자를 선정하는 데 의견이 모아졌다. 그 동안 김천시는 정부의 공공부문 정규직전환 지침에 따라 기준인건비 범위내에서 단계적으로 정규직화를 추진하여 왔으며 1차 심의위(2017)에서는 36명을 2차(2018)에서는 37명을 정규직으로 전환한 바 있으나 통합관제센터 관계요원은 제외되었다. 김천시에서는 오는 10월부터 스마트관제시스템을 도입․시행함에 따라 종전 근무인원 36명보다 12명을 줄여 24명을 정규직으로 전환하여 운영할 방침이다. 이번 합의에 따라, 노동조합은 그 동안 시청 앞 도로 등에 설치한 현수막을 제거하고 농성천막도 자진 철거했다. 김천시는 이번 분쟁사태의 해결을 위해서 외부 노사전문가를 특별 채용하여 지속적인 대화와 설득으로 협상타결을 이끌어 냈다.



경북포토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