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4.15 (월)

  • 맑음동두천 4.6℃
  • 맑음강릉 9.9℃
  • 맑음서울 6.8℃
  • 구름조금울릉도 10.2℃
  • 맑음울진 10.6℃
  • 박무대전 5.7℃
  • 맑음안동 5.3℃
  • 맑음상주 8.5℃
  • 맑음포항 9.9℃
  • 맑음대구 9.8℃
  • 맑음울산 9.5℃
  • 맑음광주 6.9℃
  • 맑음부산 10.2℃
  • 맑음고창 6.2℃
  • 맑음제주 12.6℃
  • 맑음강화 8.7℃
  • 맑음보은 3.8℃
  • 맑음금산 3.2℃
  • 맑음강진군 7.8℃
  • 맑음봉화 2.6℃
  • 맑음영주 5.4℃
  • 맑음문경 8.3℃
  • 맑음청송군 4.4℃
  • 맑음영덕 9.1℃
  • 맑음의성 4.9℃
  • 맑음구미 8.5℃
  • 맑음영천 8.4℃
  • 맑음경주시 8.4℃
  • 맑음거제 11.2℃
기상청 제공

복지뉴스/종합

안동시, 신생아 난청 검사 및 난청 확진아 보청기 지원

신생아가 둘째 이상인 경우에는 소득 기준에 관계없이 신청할 수 있어

[안동시/뉴스경북=김승진 기자]  안동시보건소는 선천성 난청에 대한 조기진단과 조기 재활을 통해 신생아 난청 검사 및 난청 확진아 보청기 지원사업을 한다.


  난청은 출생 직후 조기에 발견해 재활 치료(보청기 착용, 인공와우 이식 등 포함)를 연계하면 언어·지능 장애를 최소화할 수 있어 신생아에게 반드시 필요한 검사이다. 
 

지원대상은 기준중위 소득이 180%인 가구이다. 신생아가 둘째 이상인 경우에는 소득 기준에 관계없이 신청할 수 있다.
  생후 28일 이내의 난청 검사비 중 외래검사 시 본인부담금을 지원받을 수 있다. 또한, 재검으로 판정된 경우 최대 2회까지 본인부담금을 지원한다.


  검사 후 난청으로 확진 받은 만 2세 이하의 영유아가 양측성 난청이면서 평균 청력역치 40~59dB 범위의 청각장애 등급을 받지 못할 때에는 보건복지부 난청환아관리팀의 심사를 통해 보청기 비용(131만 원)을 지원받을 수 있다.


  안동시보건소 관계자는 “조기 치료가 가능한 선천성 난청 검사를 지원해 장애를 최소화하고, 출산가정의 양육에 도움이 되도록 추진할 것”이라고 말했다.



사진.자료제공/출산장려팀

NEWSGB PRESS














경북포토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