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9.07 (토)

  • 구름조금동두천 22.2℃
  • 구름조금강릉 29.7℃
  • 서울 22.8℃
  • 구름조금울릉도 25.2℃
  • 구름많음울진 25.9℃
  • 대전 24.4℃
  • 구름많음안동 26.3℃
  • 구름많음상주 25.1℃
  • 구름조금포항 27.4℃
  • 구름많음대구 26.7℃
  • 구름많음울산 25.6℃
  • 흐림광주 24.5℃
  • 구름조금부산 25.0℃
  • 구름많음고창 24.0℃
  • 구름조금제주 26.1℃
  • 구름조금강화 22.3℃
  • 구름많음보은 24.4℃
  • 구름조금금산 24.1℃
  • 구름많음강진군 24.2℃
  • 구름많음봉화 25.4℃
  • 구름많음영주 25.4℃
  • 구름조금문경 24.3℃
  • 구름조금청송군 24.9℃
  • 구름많음영덕 26.7℃
  • 구름조금의성 26.8℃
  • 구름많음구미 26.2℃
  • 구름많음영천 26.7℃
  • 구름조금경주시 24.8℃
  • 구름조금거제 25.2℃
기상청 제공

프라이드 경북축제/행사

제6회 21세기 인문가치포럼, 성황리에 폐막

8천여 명이 참가해 글로벌 시대 인문가치 위상 높여
교육계의 관심도 이끌어내 학생들의 자발적 참여 늘어
4차 산업혁명시대, 인문학과 인문가치의 필요성 증대 공유


[안동시/뉴스경북=김승진 기자]  ‘4차 산업 혁명시대 포용적 인문가치’라는 주제로 열린 '제6회 21세기 인문가치포럼'이 열띤 참여 속에 대단원의 막을 내렸다.


  지난 5일부터 7일까지 열린 이번 포럼은 대중들이 쉽게 참여 할 수 있는 프로그램 개발과 청소년들까지 함께 할 수 있는 세션을 만든 결과 8천여 명이 참가해 글로벌 시대 인문가치의 위상을 높이고 다양한 분야의 시대적 과제를 제기한 것으로 평가됐다.


  올해 포럼은 시작 전 전국 각지에서 사전등록 문의가 이어졌다. 전년에 비해 2배 이상 증가한 4,500여 명이 사전등록을 했으며, 숙박과 연계한 수도권 참여자도 100여 명이 사전 등록해 전국적으로 확산하는 포럼의 인기를 실감케 했다.



  특히 참여 세션을 비롯한 실천 세션 등은 시민들의 공감대를 이끌어낼 수 있는 패널의 참여로 만석 행진을 이어갔다.


  학술 세션에서는 세계 석학들이 과학기술시대와 인문가치에 대한 구체적이고도 다양한 방향을 제시했다. 4차 산업혁명 시대에 인문학의 새로운 가치 조명으로 세션 참석자들의 호평이 쏟아졌다.



  100세 철학자 김형석 교수의 ‘인생수업-100세 철학자에게 길을 묻다’, 국민배우 최불암 씨의 ‘문화콘서트-문화에 인생을 뭍다’와 문화공연 ‘책벌레가 된 멍청이’ 세션은 사전등록 시작과 동시에 전 좌석 매진을 기록했으며,

 이외에도 문화, 공감, 청춘콘서트 등 다양한 세션이 50% 이상의 사전 등록률을 보이며,  포럼의 열기를 이끌었다. 



  특히 김형석 교수의 강연은 당초 270석 규모의 백조홀에서 진행할 계획이었으나, 전 좌석 매진에도 불구하고 문의가 빗발쳐 1,000석 규모의 웅부홀로 급하게 자리를 옮기며 만석 행진을 이어갔다.


  이번 포럼은 반기문 전 UN사무총장이 기조강연자로 나서며 시작부터 주목을 받았다. 반 전 총장은 기조 강연에서 4차 산업혁명이 심화할수록 인문가치와 인문학의 역할도 커져야 한다고 강조하며, 국제기구의 수장으로서 신념과 경험을 바탕으로 우리 시대 나아갈 길을 제시했다.



  특히 반기문 전 UN사무총장의 기조 강연을 듣기 위해서 안동고등학교와 영문고등학교 학생 200여 명이 자발적으로 참여하면서, 인문가치포럼에 대한 교육계의 관심이 높아진 것을 실감케 했다.


  100세 철학자에게 길을 묻다 등 대중참여 프로그램과 청춘, 공감, 영화, 문화 콘서트는 청소년뿐만 아니라 일반 시민들도 쉽게 접근할 수 있었으며, 포럼의 가능성을 한층 더 높이는 단초가 됐다.



  그리고 무엇보다 세계 석학들이 학술 세션을 통해 질주하는 과학기술시대와 인문가치에 대한 구체적이고도 다양한 방향 제시는 4차 산업혁명 시대에 대비한 인문학적 성찰의 시간이 됐다. 


  한편, 공자를 비롯한 성현을 추모하고 덕을 기리기 위한 제사 의식인 석전대제에는 이번 포럼에 참석한 외국인 명사가 제관으로 참석해 눈길을 끌었다.



 안동향교에서는 네덜란드인 보데윈 왈라번(Boudwji walraven) 레이든 대학교 명예교수가, 예안향교에는 미국인 더글라스 카르(Douglas R. Karr) The Character.org 대표가 헌관으로 참여했다. 


  석전대제가 안동에서 열린 이래로 정기제례에 외국인이 참여한 것은 최초이다. 안동문화의 우수성을 세계학자에게 각인시키는 계기가 됐다. 


  폐막식에서 채택된 ‘21세기 인문가치포럼 2019 안동 선언문’은 우리 사회가 나아가야 할 방향은 물론 현대 세계 속의 인문가치를 재조명하는 계기가 됐다. 



  권영세 안동시장은 “포럼이 이처럼 유종의 미를 거두게 된 것은 국민들의 관심과 성원, 먼 거리를 마다 않고 참석해주신 국내·외 석학들 덕분”이라며, 감사의 뜻을 전했다.

 이어 권 시장은 “내년 포럼에서는 올해 성과를 바탕으로 유네스코와 공동주최하는 방안을 심도있게 논의할 계획이며, 최근 주목받고 있는 사회적 정신건강 세션인 ‘멘탈헬스’를 추가하는 등 다변화해 국가 포럼으로 도약하는 기회로 삼겠다.”고 말했다.



<621세기 인문가치포럼>


안 동 선 언 문

 

 

인류는 질주하는 과학기술의 발전으로 물질적 풍요와 인간 삶의 편익을 향유하고 있으나, 인간이 과학기술에 종속되고 소외됨으로써 주체성을 상실할 가능성에 직면하고 있다. 이에 우리는 21세기 인문가치포럼에 모여서 인간중심, 그리고 인간다움의 안전을 확보하기 위한 도덕윤리의 새로운 지평을 구축하고 이를 아우르는 포용적 인문가치를 모색하였다.

 

여기서 우리는 인공지능, 빅데이터, 가상현실, 생명공학 등 과학기술의 발전으로 맞게 될 4차 산업혁명시대는 보다 나은 세계와 미래에 대한 대와는 달리 많은 일자리가 사라지고 양극화가 심화되며 지속가능발전의 저해를 예측하였다. 이러한 예상은 사회, 문화, 교육 전반에 대한 쟁점과 휴매니티에 대한 깊은 통찰의 필요성 및 공동의 미래를 이끌 책임도 우리 인간의 몫임을 인식하였다. 또한, 인류의 미래는 종전의 2분법적 사고를 넘어 열린사회와 다원화 사회로 나아가는 포용적 인문가치를 제시하였다.

 

이에 포럼 참가자 모두는 과학기술과 4차 산업혁명이 심화될수록 이를 대비한 지식의 플렛폼구축 필요성과 인문학 및 인문가치의 역할도 커져야 한다는데 인식을 같이하고, 포럼에서 얻은 지혜와 포용적 인문가치가 반드시 실현되어야 함을 선언한다.

 

201997

 

 

621세기 인문가치포럼 참가자 일동

 




사진.자료제공/유교문화권운영팀

NEWSGB PRESS























경북포토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