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11.18 (월)

  • 맑음동두천 -0.5℃
  • 구름조금강릉 6.1℃
  • 구름조금서울 1.4℃
  • 흐림울릉도 8.9℃
  • 흐림울진 6.9℃
  • 대전 5.1℃
  • 황사안동 4.8℃
  • 흐림상주 5.3℃
  • 흐림포항 8.6℃
  • 황사대구 7.6℃
  • 흐림울산 8.9℃
  • 흐림광주 7.7℃
  • 흐림부산 10.0℃
  • 구름많음고창 7.3℃
  • 황사제주 12.2℃
  • 맑음강화 0.8℃
  • 구름많음보은 4.1℃
  • 구름조금금산 4.4℃
  • 흐림강진군 8.3℃
  • 흐림봉화 3.1℃
  • 흐림영주 3.2℃
  • 흐림문경 4.0℃
  • 흐림청송군 5.0℃
  • 흐림영덕 7.0℃
  • 흐림의성 7.1℃
  • 흐림구미 7.2℃
  • 흐림영천 7.6℃
  • 흐림경주시 8.3℃
  • 흐림거제 10.5℃
기상청 제공

복지뉴스/종합

안동시 송하동행정복지센터 맞춤형복지팀 '통합사례관리'로 희망의 끈 연결하다

안동시 희망복지지원단과 송하동 맞춤형복지팀,,, 타 지역에서 전입 온 사례관리자 긴급지원으로 생활보장은 물론 취업프로램까지 연결해
3개월째 밀린 월세는 집주인의 배려와 긴급지원으로 해결,,, 지역 주민 모두가 어려운 이웃 돕기 및 발굴에 동참 했으면


[안동시/뉴스경북=김승진 기자]  이 세상에 혼자 남겨져 모든 희망을 잃고 삶의 막다른 골목까지 갔으나, 안동지역 관계 기관과 이웃의 도움으로 재기의 의지를 다지고 있는 세대가 있어 훈훈한 미담이 되고 있다.


  어릴 적 부모를 잃고 하나뿐인 혈육 오빠와도 헤어져 혼자서 어렵게 살게 된 미영 씨(가명)는 이웃 시 소재 다니던 회사의 갑작스러운 폐업, 각종 질환, 주위 사람들로부터의 상처 등 최악의 상황에 내몰려 안동으로 왔지만 현실은 나아지지 않았으며 급기야 목숨까지 내려놓으려던 순간 마지막으로 손을 내민 보건복지부 콜센터는 그녀의 어려운 사정을 안동시에 알렸으며  송하동에 주소를 두고 있는 미영 씨의 사연을 전달받은 안동시 희망복지지원단과 송하동 맞춤형복지팀에서는 미영 씨의 재활을 위한 지원에 발빠르게 움직였다.


  먼저 송하동 맞춤형복지팀에서 여러 유관기관의 도움을 받기 위해 통합사례 회의를 개최해 미영 씨에게 도움을 줄 수 있는 기관을 확인해 연결해 줌과 동시에 체납으로 끊긴 가스와 전기는 안동시 종합사회복지관의 도움으로 사용할 수 있게 됐고, 3개월째 밀린 월세는 집주인의 배려와 긴급지원으로 해결했다. 


  현재 고용노동부에서 취업 교육을 받는 미영 씨는 자신의 어려움에 대해 송하동 맞춤형복지팀의 진심 어린 공감과 체계적인 도움에 너무나 놀랐고 고마워 본인이 나태할 수 없다고 말했다.
  앞으로 취업 교육을 마치고 안정적 취업을 하는 것이 꿈이며, 본인도 본인과 같이 어려운 사람들에게 도움을 주고 싶다는 포부를 밝히기도 했다.


  장의한 송하동장은 “앞으로도 드러나지 않는 복지 소외계층과 사각지대에 놓인 이웃을 적극 발굴해 필요한 도움을 줄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또한 송하동 맞춤형복지팀에서는 "겨울이 다가오고 있는 이때 막연한 삶을 지탱하고 있는 어려운 이웃을 찾아 따뜻하게 안아 주기에 주민 모두가 나서 주었으면 한다"며 "딱한 이웃을 보고만 있을 것이 아니라 행정기관 등에 알려 재활은 물론 다양한 복지지원을 받을 수 있도록 하자"고 당부했다.



안동시 여성가족과 희망나눔담당(054-840-5251) 및 읍면동사무소 주민지원담당



사진.자료제공/맞춤형복지팀

NEWSGB PRESS
















경북포토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