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12.12 (목)

  • 맑음동두천 -3.3℃
  • 맑음강릉 2.1℃
  • 맑음서울 -1.2℃
  • 구름조금울릉도 2.1℃
  • 맑음울진 0.9℃
  • 맑음대전 -0.8℃
  • 맑음안동 -2.0℃
  • 맑음상주 0.0℃
  • 맑음포항 2.6℃
  • 맑음대구 1.0℃
  • 맑음울산 2.2℃
  • 흐림광주 1.7℃
  • 맑음부산 3.5℃
  • 맑음고창 -0.3℃
  • 구름조금제주 6.8℃
  • 맑음강화 -2.9℃
  • 맑음보은 -4.6℃
  • 맑음금산 -3.0℃
  • 맑음강진군 1.0℃
  • 맑음봉화 -4.2℃
  • 맑음영주 -0.3℃
  • 맑음문경 -2.1℃
  • 맑음청송군 -4.8℃
  • 맑음영덕 2.0℃
  • 맑음의성 -5.0℃
  • 맑음구미 -1.0℃
  • 맑음영천 0.4℃
  • 맑음경주시 0.7℃
  • 구름조금거제 2.2℃
기상청 제공

기관단체

안동성창여고, 정일근 시인과 함께한 독서와 문학 이야기

독서와 문학을 주제로 성창여고 학생 대상 특강 진행


[안동성창여고/뉴스경북=김승진 기자] 안동성창여자고등학교(교장 권택성)는 지난 11월 29일, 「어머니의 그륵」의 저자 정일근 경남대 석좌교수를 초청해 독서와 문학을 주제로 특강을 진행했다.


  이번 특강은 책쓰기 동아리 ‘감묻’ 학생들과 공동교육과정 문예창작입문 수강생들을 대상으로 진행되었다. 정일근 시인은 학생들에게 손으로 읽는 독서의 중요성을 강조하고, 세상을 낯설게 보는 것으로 작품을 필사할 것을 권했다.


  정일근 시인은 ‘흑백사진-7월’, ‘유배지에서 보내는 정약용의 편지’, ‘어머니의 그륵’ 등 서정적인 시로 많은 사람들에게 사랑받고 있다.

최근에는 한영대역 시집인 ‘저녁의 고래’를 출간해 독자들과 소통하고 있다.


  특강에 참여한 1학년 전혜민 학생은 “문제집에서만 봤던 시의 저자를 실제로 만나게 되어 너무 기뻤다. 늘 시를 쓰면서 단어와 소재에 대한 고민이 많았다. 하지만 정일근 시인의 말씀처럼, 낯설게 세상을 바라본다면 다양한 작품을 창작할 수 있을 것 같다.”며 소감을 전했다.


  한편 성창여고는 올해 서하백일장, 지훈백일장, 만송백일장 등 전국백일장에서 다수 입상하며 문예창작 분야에 기여하고 있다.


사진.자료제공/안동성창여고

NEWSGB PRESS















경북포토


배너

한국장애인경북부모회/종합

더보기


경북지부/종합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