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11.25 (수)

  • 흐림동두천 0.1℃
  • 구름많음강릉 9.6℃
  • 맑음서울 3.8℃
  • 구름조금울릉도 12.0℃
  • 맑음울진 9.3℃
  • 맑음대전 5.3℃
  • 맑음안동 2.3℃
  • 맑음상주 6.5℃
  • 맑음포항 8.7℃
  • 맑음대구 7.7℃
  • 맑음울산 8.7℃
  • 맑음광주 8.9℃
  • 맑음부산 10.6℃
  • 맑음고창 8.3℃
  • 맑음제주 13.1℃
  • 구름조금강화 4.8℃
  • 맑음보은 2.7℃
  • 맑음금산 2.9℃
  • 구름조금강진군 10.4℃
  • 맑음봉화 2.7℃
  • 맑음영주 2.4℃
  • 맑음문경 7.0℃
  • 구름많음청송군 2.9℃
  • 맑음영덕 8.9℃
  • 구름조금의성 2.0℃
  • 맑음구미 8.8℃
  • 구름조금영천 7.5℃
  • 구름조금경주시 8.5℃
  • 맑음거제 10.7℃
기상청 제공

기관단체

안동시의회 '대구ㆍ경북 행정통합 추진 중단 촉구' 건의문 채택

지난 220회 임시회에서 안동시의원 전체 명의로 '대구ㆍ경북 행정통합 논의 중단' 요구 이후 재차 촉구
행정안전부, 경상북도, 경상북도의회, 대구광역시, 대구광역시의회 등에 전달

URL복사


(안동시의회=뉴스경북) 권오한 기ㅏ자 = 안동시의회는 11월 20일에 열린 제221회 제2차 정례회 제1차 본회의에서 ‘대구ㆍ경북 행정통합 추진 중단 촉구 건의안’을 채택하고, 행정안전부, 경상북도, 경상북도의회, 대구광역시, 대구광역시의회 등에 전달했다.


건의문을 통해 안동시의회 의원 일동은 소통 없이 일방적으로 추진되는 행정통합에 안동시민을 대표하여 결사반대를 이어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먼저, 경북도청 신도시 정책의 조속한 실천과 소외되고 낙후된 경북북부지역의 발전계획을 재수립할 것을 요구했으며, 또한 지역 간 대립과 반목을 부추기는 정치적 졸속 행정 중단과 공론화위원회의 해산을 촉구했다.


김상진 의원(대표발의)은  “지역균형발전 취지에 따라 안동ㆍ예천지역으로 이전한 도청신도시가 완공되지도 않았는데 대구ㆍ경북 통합을 논의하는 것은 경북북부 도민들을 우롱하는 처사”라며, “경상북도지사는 이 같은 논의를 중단하고 도청신도시를 당초 계획대로 조속히 추진하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한편, 안동시의회는 지난 220회 임시회에서 안동시의원 전체 명의로 대구ㆍ경북 행정통합 논의 중단을 요구한 바 있다.





대구•경북 행정통합 추진을 중단하라!


  안동시의회는 지난 제220회 임시회 시 안동시의원 전체 명의로 대구․경북 행정통합 논의 중단을 요구한 바 있다.


 하지만 여전히 소통 없는 일방적 통합 추진을 이어가는 어처구니없는 현실에 안동시민을 대표하는 안동시의회는 대구·경북 행정통합 결사반대를 위한 우리의 결연한 의지를 다시금 밝히는 바이다.


  첫째. 경상북도는 당초 인구 10만의 자족도시로 계획한 경북도청 신도시 정책을 조속히 실천하라.


  둘째. 중앙정부와 경상북도는 소외되고 낙후된 경북 북부지역에 대한 구체적인 발전계획을 재수립하라.


 셋째, 경상북도와 대구광역시는 대구·경북 정신문화의 근간을 흔들고 지역 간의 대립과 반목을 부추기는 정치적 졸속 행정을 즉각 중단하라. 


  넷째, 대구·경북 행정통합 공론화위원회는 도청 이전을 위해 30여 년간 몸 바쳤던 경북도민들의 피땀 어린 노고와 헌신에 예우를 갖추고 공론화위원회를 즉각 해산하라.


  대구·경북 공동체의 상생발전을 바라는 안동시의회는 소통도 명분도 없는 행정통합 논의 중단을 다시 한 번 촉구하며 이를 강력히 규탄하는 바이다.


2020년  11월   일
안동시의회 의원 일동








뉴스경북

사진.자료제공/안동시의회사무국

NEWSGB PRESS






경북포토


배너

한국장애인경북부모회/종합

더보기


경북지부/종합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