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1.23 (토)

  • 구름조금동두천 5.1℃
  • 흐림강릉 6.6℃
  • 흐림서울 5.6℃
  • 흐림울릉도 7.8℃
  • 흐림울진 8.3℃
  • 구름많음대전 8.0℃
  • 흐림안동 8.8℃
  • 흐림상주 6.5℃
  • 흐림포항 11.3℃
  • 흐림대구 10.4℃
  • 흐림울산 11.1℃
  • 흐림광주 10.1℃
  • 흐림부산 10.8℃
  • 흐림고창 5.9℃
  • 제주 12.0℃
  • 흐림강화 5.7℃
  • 흐림보은 6.6℃
  • 흐림금산 8.2℃
  • 흐림강진군 9.4℃
  • 흐림봉화 5.2℃
  • 흐림영주 7.0℃
  • 흐림문경 7.3℃
  • 흐림청송군 8.5℃
  • 흐림영덕 9.9℃
  • 흐림의성 7.1℃
  • 흐림구미 7.8℃
  • 흐림영천 10.1℃
  • 흐림경주시 9.9℃
  • 흐림거제 10.0℃
기상청 제공

복지뉴스/종합

안동시, 국민기초생활보장 생계급여 부양의무자 기준 폐지 시행

' 1월 1일부터 노인·한부모 포함 수급자 가구 부양의무자 기준 폐지된다'

URL복사

안동시가  지난 1일부터 ‘수급(신청)자 가구에 노인 또는 한부모가족이 포함된 경우 부양의무자 기준이 폐지된다’고 4일 밝혔다.


구체적인 적용대상 요건은 △65세 이상 노인을 포함한 수급(권)자 가구로 노인이 아닌 가구원을 포함한 해당 가구 △한부모가족지원법에 따른 한부모 자격 책정가구 중 부 또는 모가 30세 이상인 한부모 가구를 포함한 해당가구로서 생계급여에 한해 시행된다.


특히 해당 노인·한부모가족의 부양의무자가 혼인한 딸(친정부모)인 경우, 일반 수급자의 혼인한 딸에게 적용하는 부양의무자 재산기준(주거용․일반 재산 고려 않음, 금융재산 2억 미만)은 적용하지 않는다.


단 고소득(연 1억 원, 월 834만 원)·고재산(금융재산 제외, 9억 원) 부양의무자가 있을 시 종전대로 부양의무자 기준을 적용한다.


안동시 관계자는 “부양의무자가 부양을 거부하거나 기피하는 경우 부양을 받을 수 없다고 보장기관이 확인한 경우에는 ‘지방생활보장위원회’심의의결을 통해 적극 보호할 계획이며, 더 많은 취약계층이 보장받을 수 있도록 적극적으로 홍보하겠다”고 밝혔다.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