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5.29 (수)

  • 맑음동두천 21.0℃
  • 맑음강릉 22.4℃
  • 맑음서울 21.5℃
  • 맑음울릉도 17.2℃
  • 맑음울진 16.4℃
  • 맑음대전 22.7℃
  • 맑음안동 22.2℃
  • 맑음상주 23.1℃
  • 맑음포항 26.2℃
  • 맑음대구 26.1℃
  • 맑음울산 25.0℃
  • 맑음광주 21.8℃
  • 맑음부산 22.3℃
  • 맑음고창 18.4℃
  • 맑음제주 19.8℃
  • 맑음강화 16.2℃
  • 맑음보은 21.1℃
  • 맑음금산 20.5℃
  • 맑음강진군 20.9℃
  • 맑음봉화 16.7℃
  • 맑음영주 22.0℃
  • 맑음문경 22.0℃
  • 구름조금청송군 21.8℃
  • 맑음영덕 16.1℃
  • 구름조금의성 20.3℃
  • 맑음구미 24.1℃
  • 맑음영천 25.0℃
  • 맑음경주시 25.2℃
  • 맑음거제 23.0℃
기상청 제공

김승진의 경북의 魂, 경북의 힘!

美 대통령 트럼프도 만족한 독도 새우,,, 독도 해역 첫 방류!

경북 수산자원연구소, 어린 도화새우 30만마리 방류


[경북도/뉴스경북=김승진 기자] 경상북도 수산자원연구소는 오는 31() ‘바다의 날을 맞아 일명 독도 새우로 잘 알려진 어린 도화새우 30만 마리를 독도 해역에 첫 방류한다.

 

일반적으로 독도새우라 하면 독도 인근 해역에서 잡히는 동해 특산 새우류로 물렁가시붉은새우(일명:꽃새우, 홍새우), 가시배새우(일명:닭새우), 도화새우(일명:대하) 3종을 통칭해서 부르며, 이들 3종 모두가 고가에 거래되는 고급 새우로 이번 연구소에서 방류하는 독도 새우는 도화새우.

 

이번에 방류하는 도화새우는 지난해 11월부터 독도해역에서 포획된 도화새우 중 배에 알을 품고 있는 성숙한 어미만을 구입하여 연구소에서 직접 부화시켜 5개월간 정성껏 사육한 몸길이 1.52.5의 건강한 종자다.


도화새우는 전체 몸길이가 최대 25정도까지 자라는 대형종으로 우리나라 동해의 울릉도, 독도 해역을 비롯해 베링해, 오호츠크해 등 수심 150~300m 정도에 서식하는 대표적 한해성(寒海性) 새우다.

 

또한, 몸길이 20이상의 대형개체는 20만원 이상(마리당 15,000이상) 호가하는 고급 새우류로 201711월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방한시 청와대 환영만찬에 올라 유명세를 치른바 있다.

 

연구소는 동해안 새우류 자원증식을 위해 지난 2013년부터 어린 물렁가시붉은새우를 매년 510만마리 생산해 방류하고 있으며, 지난해에는 국내 최초로 도화새우 종자생산에 성공하여 울릉 해역에 방류한바 있지만, 그동안 축적된 기술을 바탕으로 어린 도화새우를 대량으로 생산하여 독도 해역에 방류하는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이번 방류는 31() 울릉도에서 개최되는 경북 바다의 날행사와 연계실시하며, 방류 후 어린 새우의 자연 생존율을 극대화하기 위해 수중방류시스템으로 선상에서 새우가 서식하는 수중 암초지역까지 직접 방류호스를 이용하여 방류한다.

 

김남일 경북도 환동해지역본부장우리 영토인 독도의 실효적 지배권을 강화하는 한편 독도 해역의 고급 수산자원을 지속적으로 이용보존하기 위해 독도 새우, 독도 왕전복 등 어업인이 선호하고 부가가치가 높은 고급 수산어종을 대량으로 생산방류하여 어업인의 소득을 증대하는데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사진.자료제공/수산자원연구소

NEWSGB PRESS


















 

경북포토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