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7.10 (수)

  • 흐림동두천 19.3℃
  • 흐림강릉 18.7℃
  • 서울 21.3℃
  • 울릉도 20.8℃
  • 흐림울진 19.4℃
  • 대전 20.5℃
  • 안동 19.7℃
  • 흐림상주 19.6℃
  • 포항 21.0℃
  • 대구 20.2℃
  • 울산 21.9℃
  • 광주 20.1℃
  • 부산 21.8℃
  • 흐림고창 21.1℃
  • 제주 21.1℃
  • 흐림강화 19.9℃
  • 흐림보은 19.9℃
  • 흐림금산 20.2℃
  • 흐림강진군 21.0℃
  • 흐림봉화 19.9℃
  • 흐림영주 19.0℃
  • 흐림문경 19.2℃
  • 흐림청송군 19.8℃
  • 흐림영덕 19.7℃
  • 흐림의성 21.0℃
  • 흐림구미 20.3℃
  • 흐림영천 20.7℃
  • 흐림경주시 20.7℃
  • 흐림거제 22.3℃
기상청 제공

뉴스경북/종합

이철우 경북도지사, 일본 수출규제 대응 대책 직접 챙겨

구미지역 20여개 유관기관․기업 종합대책 회의 개최
- 비상대응 모니터단 운영, 수출지원사업 우선 배정, 금융지원사업 우선 지원 및 금융기관 상생협력자금 지원 등 상세논의


[경북도/뉴스경북=김재원 기자] 경상북도10() 구미상공회의소에서 수출유관기관, 기업체 대표 등 2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일본의 수출규제가 강화됨에 따라 도내 기업에 대한 영향을 파악하고 피해 최소화 방안을 마련하기 위한 긴급회의를 가졌다고 밝혔다.

 

이번 회의에는 디스플레이용 투명필름인 플루오린 폴리이미드, 반도체 공정에 필수로 사용되는 포토 레지스트, 에칭가스 3개 품목에 대한 일본의 대한(對韓) 수출 간소화 우대조치를 폐지하겠다는 일본 경제산업성의 발표에 따라 도내 기업에 미칠 영향이 우려되는 가운데 경북도, 구미시, 대경중기청, 구미상공회의소, 구미전자정보기술원, 한국무역협회 대구경북지역본부, ()경상북도경제진흥원, 경북신용보증재단, 대구경북연구원 등 수출지원기관과 관련기업 대표들이 함께 자리했다.

 

일본이 언급한 3가지 품목은 한국의 최대 수출품목인 반도체를 비롯해 경북의 주력 수출품목인 무선전화기, 평판디스플레이 등의 제조에 필수적인 재료로 글로벌 경제성장 둔화 등으로 수출이 침체되고 있는 상황에서 나타난 예상치 못한 악재다.

 

이에 해당 조치가 장기화될 경우 도내 기업의 수익성 저하와 함께 수출활력을 저하시키는 리스크로 작용할 우려가 있다는 판단 하에 경북도를 주축으로 다각적인 방안을 강구해 나가기로 했다.



 

품목별 수출현황 (‘19.5월 누계 기준)

 

 

 

(한국) 반도체와 평판디스플레이, 총수출의 20% 차지

- 반도체(1) : 369억불, 국가 총수출 2,274억불의 16.2% - 평판디스플레이(6) : 82억불, 3.6%

(경북) 무선전화기, 평판디스플레이, 반도체, 총수출의 16% 차지

- 무선전화기(1) : 15.6억불, 총수출 153억불의 10.2%

- 평판디스플레이(5) : 6억불, 3.9% - 반도체(17) : 2.6억불

한국의 對日 수입의존도 : 폴리이미드 93.7% , 레지스트 91.9%, 에칭가스 43.9%

일본의 對韓 수출비중 : 폴리이미드22.5%(중국>한국>대만),레지스트11.6%(미국>대만>중국>한국),에칭가스 85.9%

    

 

이에 경북도는 구미시, 무역협회, 대구경북연구원, 구미상공회의소 등 유관기관과 함께 합동 대응팀을 구성하고 일본의 수출보복과 관련된 업체현황과 애로사항을 지속적으로 파악하고 중앙정부와 연계한 지원대책 등을 마련해 나갈 계획이다.

 

경북도는 이번 일본 수출 규제 조치가 단기적으로는 영향이 미미할 것으로 판단되나, 사태가 장기화되고 규제품목이 확대될 경우 그 영향이 적지 않을 것으로 예상됨에 따라 비상대응 모니터단을 운영하고, 중소협력업체 자금난 등의 피해가 확산될 경우 기관별 운전자금 등 금융지원사업 우선 지원 및 금융기관 상생협력자금 지원 등 다양한 지원 방안을 논의했다.

또한 이번 사태를 계기로 도내 주력산업의 경쟁력 확보를 위해 자체 부품소재 기술개발을 위한 행정적재정적 지원을 지속적으로 확대해 나감과 동시에 정부의 비메모리 반도체 육성 전략 발표에 대응해 구미 지역을 중소기업 중심의 시스템 반도체 제조혁신지역으로 집중 육성할 계획이다.

 

이번 긴급회의에 참석한 이철우 경상북도지사이 자리는 일본의 수출 규제에 따른 도내 기업의 피해를 최소화하기 위해 우리가 가진 모든 수단과 행정력을 강구하기 위해 마련했다면서

 앞으로도 도내 기업의 피해상황을 수시로 파악하고 중앙정부의 장단기 대책에 발맞춰 해당 기업들과 유관기관이 함께 지혜를 모아 지자체 차원의 지원책을 마련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사진.자료제공/국제통상과

NEWSGB PRESS














 

경북포토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