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12.12 (목)

  • 맑음동두천 2.2℃
  • 맑음강릉 7.0℃
  • 맑음서울 2.8℃
  • 구름많음울릉도 5.3℃
  • 맑음울진 7.5℃
  • 맑음대전 6.2℃
  • 맑음안동 4.9℃
  • 맑음상주 4.7℃
  • 맑음포항 7.9℃
  • 맑음대구 6.7℃
  • 맑음울산 6.9℃
  • 맑음광주 7.1℃
  • 맑음부산 8.3℃
  • 맑음고창 6.5℃
  • 구름조금제주 9.5℃
  • 맑음강화 2.3℃
  • 맑음보은 ℃
  • 맑음금산 4.9℃
  • 맑음강진군 8.4℃
  • 맑음봉화 4.2℃
  • 맑음영주 3.1℃
  • 맑음문경 4.1℃
  • 맑음청송군 4.7℃
  • 맑음영덕 5.9℃
  • 맑음의성 5.8℃
  • 맑음구미 6.1℃
  • 맑음영천 6.8℃
  • 맑음경주시 6.5℃
  • 맑음거제 7.2℃
기상청 제공

3.1운동 100주년, 민족시인 이육사가 돌아오다.

뮤지컬 ‘이육사–한 개의 별을 노래하자’... 15일부터 17일까지 저녁 8시 안동문화관광단지 특설무대에서 공연


[안동시/뉴스경북=김승진 기자]  3.1운동 100주년, 항일 독립운동의 역사가 안동에서 뮤지컬로 다시 펼쳐진다. 


  이원록이라는 지식인이 이육사라는 민족 저항 시인으로 살아갈 수밖에 없던 이야기를 담은 뮤지컬 ‘이육사–한 개의 별을 노래하자’가 8월 15일부터 17일까지 저녁 8시 안동문화관광단지 특설무대에서 펼쳐진다.


  안동시와 경상북도가 주최하고 (재)세계유교문화재단이 주관하는 뮤지컬 ‘이육사 - 한 개의 별을 노래하자’는 총 30여 곡에 달하는 노래로 구성됐다.

뮤지컬의 모든 대사가 노래로 진행되는 송스루 뮤지컬(song-through musical)로 공연 시간은 약 100분이다.


  뮤지컬 ‘이육사 - 한 개의 별을 노래하자’는 40년 삶 동안 무려 17번의 검거와 투옥으로 죽는 날까지 일제에 저항했던 독립운동가로서, 치욕스러운 일제 만행을 잊지 않기 위해 수인번호 ‘264’를 가슴에 아로새긴 역사 속 시인 이육사의 삶을 되새기는 기회가 될 것으로 보인다. 


  주인공 이원록(이육사) 역에는 뮤지컬 <스위니토드>, <파가니니>, <은밀하게 위대하게> 등에 출연한 실력파 뮤지컬 배우 서승원이 캐스팅됐다. 이육사의 아내인 안일양 역에는 뮤지컬 <꽃밭등 영웅들>, <왕의 나라 2>, <기적소리>에서 열연을 펼친 박혜민이 맡았으며, 일제 경찰 우시지마 역에는 뮤지컬 배우 전태준이 맡아 관객들에게 감동을 선사할 예정이다.


  야외에서 진행되는 공연인 만큼 전 출연진과 연출, 스텝, 운영진은 관객이 더욱더 집중할 수 있는 공연을 만들기 위해 마지막까지 최선을 다하겠다는 각오를 다지고 있다. 


  무료로 진행되는 이번 공연에 대한 자세한 내용은

(재)세계유교문화재단 홈페이지(www.worldcf.co.kr)를 참고하거나, 전화(☎054-851-7173)로 문의하면 된다.


사진.자료제공/문화예술팀

NEWSGB PRESS



















경북포토


배너

한국장애인경북부모회/종합

더보기


경북지부/종합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