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9.02 (월)

  • 맑음동두천 21.3℃
  • 구름많음강릉 24.3℃
  • 구름조금서울 23.5℃
  • 흐림울릉도 23.2℃
  • 흐림울진 22.3℃
  • 흐림대전 22.8℃
  • 흐림안동 21.6℃
  • 흐림상주 21.9℃
  • 흐림포항 22.1℃
  • 대구 20.9℃
  • 울산 21.4℃
  • 흐림광주 20.9℃
  • 부산 20.8℃
  • 흐림고창 20.5℃
  • 제주 22.2℃
  • 맑음강화 23.6℃
  • 흐림보은 22.2℃
  • 흐림금산 20.5℃
  • 흐림강진군 20.5℃
  • 흐림봉화 19.9℃
  • 구름많음영주 22.8℃
  • 흐림문경 23.2℃
  • 흐림청송군 19.2℃
  • 흐림영덕 22.9℃
  • 흐림의성 20.8℃
  • 흐림구미 20.8℃
  • 흐림영천 21.3℃
  • 흐림경주시 20.9℃
  • 흐림거제 21.6℃
기상청 제공

김승진의 경북의 魂, 경북의 힘!

경북도, 민족정신의 진수 ‘삼국유사’ 세계기록유산의 가능성을 묻다

삼국유사’세계기록유산 등재 추진을 위한 전문가 학술대회개최


[경북도/뉴스경북=김승진 기자] 경상북도는 한국국학진흥원과 함께 830일부터 양일간 한국국학진흥원 인문정신연수원에서 삼국유사의 기록유산적 가치를 재조명하고 유네스코 세계기록유산으로 등재하기 위한 학술대회를 관련 전문가 3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개최했다.

 

이번 학술대회는 민족정신의 진수 삼국유사, 세계기록유산의 가능성을 묻다라는 주제로 삼국유사가 가진 기록유산적 가치를 세계적으로 인정받고, 이를 기반으로 우리의 민족지(民族誌,ethnography)를 형성했던 삼국유사에 대한 국민적 관심을 제고시키고 향후 아태기록유산 및 세계기록유산 등재 추진하기 위해 마련됐다.

민족지(民族誌,ethnography) : 여러 민족의 생활 양식 전반에 관한 내용을, 해당 자료를 수집하여 체계적으로 기술한 것)

 

삼국유사 주요 판본은 대부분 국보나 보물로 지정되어 국내에서는 그 가치가 인정되고 있으며, 한국인이 보존해야 할 중요 유산으로 인정되고 있다.

 

오랫동안 삼국유사를 연구해온 노중국 계명대학교 명예교수의 삼국유사, 특징과 세계기록유산으로서의 가치라는 기조 강연을 시작으로 삼국유사가 가진 세계문화사적 가치와 그것이 가진 역사적 배경에 대한 발표를 통해 삼국유사왜 세계인이 기억해야 할 기록물인가? 에 답을 찾기 위한 장이 되었다.

 

이번 논의를 기반으로 경상북도군위군국학진흥원에서는 등재 대상 판본에 대한 한영 도록 제작을 완료하고 영문 홈페이지를 구축할 예정이며 2020년부터 세계기록유산 국제목록(태지역포함)등재 신청서를 작성하여 본격적인 등재 과정에 들어간다.

 

김부섭 경북도 문화관광체육국장은 한민족의 정신을 대표하는 삼국유사는 특정 민족이 어떻게 동일한민족지를 만들어 가는지를 보여주는 세계적으로 흔치 않은 기록물이라며 이번 학술대회를 기반으로 삼국유사에 대한 세계기록유산 등재 추진이 본격화 될 것이라고 말했다.



구분

판본

소장처

지정여부

비고

초기본

파른본

연세대학교 박물관

국보

국보

범어사본

범어사(부산)

보물

보물

중기본

임신본

서울대학교 규장각

 

 




사진.자료제공/문화유산과

NEWSGB PRESS











경북포토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