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11.23 (토)

  • 맑음동두천 3.6℃
  • 맑음강릉 8.4℃
  • 구름많음서울 8.3℃
  • 구름많음울릉도 11.8℃
  • 흐림울진 9.2℃
  • 구름조금대전 7.0℃
  • 맑음안동 5.2℃
  • 맑음상주 3.5℃
  • 흐림포항 10.8℃
  • 흐림대구 7.5℃
  • 구름많음울산 11.6℃
  • 맑음광주 10.5℃
  • 흐림부산 12.7℃
  • 맑음고창 9.0℃
  • 맑음제주 15.8℃
  • 맑음강화 5.9℃
  • 맑음보은 3.0℃
  • 맑음금산 2.3℃
  • 구름많음강진군 7.3℃
  • 구름많음봉화 0.4℃
  • 맑음영주 3.7℃
  • 맑음문경 4.0℃
  • 흐림청송군 3.5℃
  • 흐림영덕 8.8℃
  • 맑음의성 3.2℃
  • 맑음구미 5.3℃
  • 흐림영천 5.4℃
  • 흐림경주시 5.9℃
  • 맑음거제 10.7℃
기상청 제공

포항 문화경작소 청포도다방에서 무르익어가는 지역문화 옅보기

지역작가와 작품 소개로 지역문화 확산의 장 마련
- 문화경작소 청포도다방 예술토크콘서트 ‘언니네 책다방’

[포항시/뉴스경북=김승진 기자] 포항 원도심 꿈틀로 내 문화경작소 청포도다방에서는 다양한 문화예술프로그램 뿐 아니라 전시, 공연을 즐길 수 있다.

 

매달 지역 작가들의 작품으로 전시되는 <청포도 미술관>은 지난 5월부터 지금까지 최수정 서양화가의 그림동화책 일러스트, 이종호 작가의 유화, 윤은경 작가의 시집 일러스트, 사진작가 김훈의 풍경-적외선을 만나다그리고 10월 현재 전시되고 있는 임향순 -도자풍경전까지 청포도를 찾는 일반인들에게 감각적인 작품을 선보이고 있다.

 

또한 매주 목요일 저녁 청포도다방을 찾는 일반시민들에게 문화샤워를 선사한다.

    

 

매월 첫째주 목요일 저녁에는 현직 기자와 함께 보고 함께 이야기 나누는 <청포도 극장>, 둘째주 목요일 저녁에는 일반시민들의 사연을 소개하고 신청곡을 들려주는 <시민DJ택경>, 셋째주 목요일 저녁에는 <언니네 책다방>, 마지막주 목요일 저녁에는 성악가 정하해님이 알기 쉽고 듣기 쉬운 클래식 음악을 선별해서 들려주는 <정하해의 클래식 음악산책>이 진행되고 있다.

 

그중 가장 대표적인 프로그램이 바로 포항지역 예술가들의 토크콘서트 <언니네 책다방>이다.

    

 

<언니네 책다방>은 포항지역 예술가들의 놀이터이자 일반 시민들이 지역예술가와 문턱 없이 만날 수 있는 시공간이다.

 

청포도다방의 운영자이자 프로그램기획자인 최미경 작가에게 <언니네 책다방>의 기획의도에 대해 묻자 지역예술가들에게 그들의 작품을 마음껏 소개할 기회를 주는 공간을 마련하고 싶었어요. 지역에서 작품을 쓰고 작품을 만들고 자신의 작품을 알릴 수 있는 기회가 많지 않기에 그들의 작품과 그들의 작가적 삶을 더불어 이야기 할 수 있는 시간을 마련함으로써 작가들이 지역에서 예술을 할 수 있는 힘을 보태여 주고 싶었어요. 그리고 지역이라는 편견에 쌓여 작품 자체의 퀄리티마저 낮게 측정되는 것이 안타까워 꼭 글을 쓰는 작가 뿐 아니라 모든 예술분야의 작가들에게 <언니네 책다방>을 열어두고 싶습니다고 말했다.

 

지금까지 <언니네 책다방>을 다녀간 예술가들은 동화작가 김일광, 시인 고영민 등 전국구의 쟁쟁한 문학 작가뿐만 아니라 김동헌 시인의 첫 시집, 새내기 작가 허용호의 첫 그림동화책, 등대지기 시인 김현길 등 문학적 수위를 넘나드는 문학 작가들이 다녀갔다. 또한 수필가 김제숙, 사진작가 김훈, 화가 신국향, 문화기획 김규형 대표 등 문학을 넘어 조형예술에 이르기까지 삶의 다양한 예술적 장치를 보여주는 예술가들이 <언니네 책다방>에 예약된 상태이다.

*<언니네 책다방>은 매월 셋째주 목요일 저녁 7시 일반시민들에게 열려있다.


사진.자료제공/문화도시사업단

NEWSGB PRESS














경북포토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