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11.18 (월)

  • 맑음동두천 -0.5℃
  • 구름조금강릉 6.1℃
  • 구름조금서울 1.4℃
  • 흐림울릉도 8.9℃
  • 흐림울진 6.9℃
  • 대전 5.1℃
  • 황사안동 4.8℃
  • 흐림상주 5.3℃
  • 흐림포항 8.6℃
  • 황사대구 7.6℃
  • 흐림울산 8.9℃
  • 흐림광주 7.7℃
  • 흐림부산 10.0℃
  • 구름많음고창 7.3℃
  • 황사제주 12.2℃
  • 맑음강화 0.8℃
  • 구름많음보은 4.1℃
  • 구름조금금산 4.4℃
  • 흐림강진군 8.3℃
  • 흐림봉화 3.1℃
  • 흐림영주 3.2℃
  • 흐림문경 4.0℃
  • 흐림청송군 5.0℃
  • 흐림영덕 7.0℃
  • 흐림의성 7.1℃
  • 흐림구미 7.2℃
  • 흐림영천 7.6℃
  • 흐림경주시 8.3℃
  • 흐림거제 10.5℃
기상청 제공

김승진의 경북의 魂, 경북의 힘!

안동시, 제28회 '근대사 인물 추모 학술 강연회' 개최

내앞마을 사람들과 월송 김형식의 항일투쟁 역사 재조명
11월 8일(금) 오후 2시 안동시청 대동관 낙동홀에서,,, ‘구국의 빛이 된 내앞마을 사람들’이란 주제로 개최

 

내앞마을 및 경북독립운동기념관 전경



[안동시/뉴스경북=김승진 기자] 안동시와 안동청년유도회(회장 류시대)는 11월 8일(금) 오후 2시 안동시청 대동관 낙동홀에서 ‘구국의 빛이 된 내앞마을 사람들’이란 주제로 제28회 근대사인물 추모 학술 강연회를 개최한다. 


  이날 강연회는 강윤정 안동대학 교수가 ‘내앞마을 사람들의 항일투쟁’이란 주제를, 김희곤 경상북도독립운동기념관장은 ‘월송 김형식의 항일투쟁’이란 주제로 강연회를 가진다.


  한국 독립운동사에서 내앞마을이 차지하는 위치는 상당히 높다. 내앞 마을 사람들의 독립운동은 시간적으로는 1895년 의병항쟁을 시작으로 1945년 광복 때까지 국내·외에서 쉼 없이 이어지며, 공간적 범위도 내앞에서  취원창(聚源昶 : 지금의 흑룡강성 하얼빈시 아성구 거원진)까지 라고 일컬을 정도로 광범위하다.
  특히, 위정척사적 보수에만 머물지 않고, 근대식 학교인 협동학교를 세워 새로운 민족 동량을 길러내는 데 앞장섰다는 측면에서 일찍부터 주목을 받아왔다. 또한 1911년부터 김대락을 포함한 150여 명이 만주로 망명해 만주 항일투쟁사에서 큰 족적을 남겼다.


  그 가운데 오늘 새롭게 조명될 월송(月松) 김형식(金衡植)은 66세의 연로한 아버지 김대락(金大洛)과 함께 1911년 만주로 망명해, 경학사와 신흥학교를 시작으로 동포사회 안정과 독립운동 기지건설에 혼신의 힘을 다했다. 1919년 3·1운동 뒤에는 한족회를 결성하고 학부무장을 맡아 민족교육에 헌신했으며, 1920년 12월 임시정부 간서총판부의 부총판으로 위촉받아 경심참변 수습을 위해 노력했다. 1923년에는 국민대표회의에 참여했으며, 1927년 민족유일당 운동도 함께 했다. 그 뒤 취원창(聚源昶)으로 이사해 조선족 민족학교 교장을 맡아 민족교육을 실시했다. 


  이들의 항일독립 투쟁사를 되짚어 보는 이번 강연회는 안동시가 후원하고 안동청년유도회에서 개최하는 것으로 안동청년유도회는 사람의 근본을 바로 세우고, 사람이 사람답게 살아가는 방법을 제시하는데 궁극적인 목표를 두고 지난 32년간 유교 문화의 전승·보존과 더불어 지역문화발전을 위해 많은 노력을 경주해 오고 있다. 


  안동시 관계자는 “매년 개최하는 학술강연회를 통해 알려지지 않은 지역의 독립운동가 활동을 재조명하고, 독립을 위해 애쓰시다 돌아가신 순국선열의 숭고한 정신을 계승해 시민의 나라 사랑 정신 함양에 좋은 계기가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사진.자료제공/복지행정팀

NEWSGB PRESS














경북포토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