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10.31 (토)

  • 구름많음동두천 4.0℃
  • 맑음강릉 7.8℃
  • 맑음서울 9.4℃
  • 흐림울릉도 9.9℃
  • 맑음울진 6.5℃
  • 맑음대전 7.4℃
  • 맑음안동 4.7℃
  • 맑음상주 4.5℃
  • 구름조금포항 12.8℃
  • 맑음대구 7.3℃
  • 맑음울산 11.6℃
  • 맑음광주 9.2℃
  • 구름많음부산 12.9℃
  • 맑음고창 6.2℃
  • 맑음제주 15.2℃
  • 맑음강화 7.3℃
  • 맑음보은 2.9℃
  • 맑음금산 2.7℃
  • 맑음강진군 6.4℃
  • 맑음봉화 1.3℃
  • 맑음영주 3.4℃
  • 맑음문경 5.4℃
  • 구름조금청송군 2.5℃
  • 맑음영덕 6.3℃
  • 맑음의성 2.7℃
  • 구름많음구미 5.9℃
  • 맑음영천 4.9℃
  • 맑음경주시 6.5℃
  • 구름많음거제 13.2℃
기상청 제공

영천 백신애문학상운영위원회 ‘제13회 백신애문학상’에 최진영 작가의 ‘겨울방학’ 선정

‘제9회 백신애창작기금’ 수헤자에 김요아킴 ‘공중부양사’ 선정

URL복사

[영천시/뉴스경북=김승진 기자] 영천 백신애문학상운영위원회는 '제13회 백신애문학상' 수상자를 등단 5년에서 15년 사이의 작가들의 2019년에 발간한 창작집을 대상으로 심사해 최진영 작가의 ‘겨울방학’을 선정했다.


또한 상대적으로 열악한 지역문학(영남권)의 활성화를 도모하고자 영남권 시인들이 2019년 5월부터 2020년 5월까지 발간한 시집들을 대상으로 심사한 결과 김요아킴 시인의 ‘공중부양사’를 '제9회 백신애창작기금' 수혜자로 선정했다.




소설가 최진영은 2006년 <실천문학> 으로 등단, 작품집으로 ‘팽이’, 장편소설로 ‘당신 곁을 스쳐간 그 소녀의 이름은’, ‘나는 왜 죽지 않았는가’, ‘끝나지 않는 노래’, ‘해가 지는 곳으로’, ‘이제야 언니에게’ 등을 출간했다.



시인 김요아킴은 시집 ‘가야산 호랑이’, ‘어느 시낭송’, ‘왼손잡이 투수’ 등을 출간했다.


백신애기념사업회(회장 김종식)가 주관하는 백신애문학상은 경북 영천 출신으로 대구·경북 최초의 여류작가로 손꼽히는 소설가 백신애를 기리는 문학상으로, 여성에게 침묵과 순종을 요구하는 가부장적 가족제도와 조혼의 폐단을 거부하고 비판한 작가의 정신을 기려 2008년에 제정되었다.


백신애(1908~1939)는 1920년대와 30년대에 항일여성운동과 작품 활동을 한 작가로 식민지 조선의 억압받는 민중들의 고통스런 삶을 여성의 관점에서 바라보고 여성의 언어로 민중들의 삶을 사실대로 그려낸 리얼리즘 작가로 평가받는다. 백신애는 1930년 여성 최초로 조선일보 신춘문예에‘나의 어머니’로 문단에 데뷔해 ‘꺼래이’ ‘적빈’ ‘채색교’ 등을 비롯해 소설 20여 편, 수필·기행문·논단 30여 편 등의 작품을 남겼다.


시상식은 오는 10월에 열릴 예정이며 백신애문학상에는 1,000만원, 창작기금에는 500만원이 주어진다.



뉴스경북

사진.자료제공/예술지원담당

NEWSGB PRESS








경북포토


배너

한국장애인경북부모회/종합

더보기


경북지부/종합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