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11.24 (화)

  • 맑음동두천 -2.2℃
  • 맑음강릉 4.8℃
  • 맑음서울 0.6℃
  • 구름조금울릉도 6.4℃
  • 맑음울진 3.7℃
  • 구름조금대전 0.8℃
  • 맑음안동 -0.3℃
  • 맑음상주 1.6℃
  • 맑음포항 4.6℃
  • 맑음대구 4.2℃
  • 맑음울산 4.4℃
  • 맑음광주 3.3℃
  • 맑음부산 5.8℃
  • 흐림고창 3.0℃
  • 흐림제주 9.2℃
  • 구름많음강화 -0.2℃
  • 맑음보은 -2.2℃
  • 맑음금산 -1.3℃
  • 흐림강진군 5.1℃
  • 맑음봉화 -1.4℃
  • 맑음영주 -1.2℃
  • 맑음문경 1.1℃
  • 맑음청송군 -2.7℃
  • 맑음영덕 3.8℃
  • 맑음의성 -2.9℃
  • 맑음구미 3.6℃
  • 맑음영천 1.4℃
  • 맑음경주시 3.6℃
  • 맑음거제 5.9℃
기상청 제공

경북 최고 봉사상, 이서락(영남적십자봉사회) 회장 수상

“평생 봉사만” 자원봉사 4만 시간 넘어... 인생을 통째로 바꿔 놓은 봉사의 길 귀감

URL복사




(안동시=뉴스경북) 김승진 기자 

 

⌜남을 돕고 나누는 삶은 봉사하는 사람만이 가질 수 있는 큰 기쁨이지요⌟ 

평생 “봉사에 빠져 살다 보니 이젠 직업이 봉사자인 것 같다”고 가벼운 인사를 전하는 그는 이서락 영남적십자봉사회 명예회장 (70. 전 대한적십자사 경북지사 협의회장)이다.


이 회장은 10일 적십자사 경북지사 앙리뒤낭 홀에서 대한적십자사 창립 115주년 기념식 및 2020년도 연차대회에서 숭고한 자원봉사 정신을 발휘하여 인도주의 이념 구현에 기여하여 대한적십자사 포상 제14조 5의 규정에 의하여 경북최초의 4만 시간 사회봉사 유공장을 수상했다.




늘 하루 24시간이 모자랄 정도로 봉사활동에 매진하고 있는 李 회장은 “1978년 대형 교통사고를 당하여. 당시 20주의 진단을 받았을 때 주변에서 모두 죽었다고 했을 만큼 큰 사고였습니다. 그동안 살아온 것에 대해 후회로. 한탄하던 중 몸이 조금씩 호전 되어 생환 했다는 기쁨으로 시장주변 어려운 이웃을 찾아 돕기를 시작했지요. 바로 그것이 봉사의 시작이 아니였나 돌이켜봅니다.”

그는 다시 살게 된 인생을 ‘덤’이라 표현하며 헛되이 살 수 없었다고 했다.


 “새로 사는 인생 봉사로 채울 것” 이라며, 그렇게 1980년부터 시작한 봉사활동은 그의 인생을 통째로 바꿔 놓았다고 했다.


이 회장의 주변에서는 "그쪽 계통에서는 모르는 이가 없을 정도로 유명하다. 그것은 140여회 복지시설위문, 200여회 청소년 및 독거노인 보살피기, 사랑의 연탄 2만7천장 배달, 재수선 옷 3만 여점 전달, 무료급식 1.000여회, 22년 동안 매년 현충일을 맞아 국가를 위해 희생하신 보훈가족 5만여 명에게 건강검진과 음료접대, 마음으로 보는 세상이 더 아름답다는 시각장애인들의 청와대 견학과 서울나들이 등, 그 외에도 많은 봉사 활동을 펼쳐 오고 있다. "고 감사를 잊지 않았다.



현충일에 무료 음료봉사에 나섰던 이서락 회장 모습(2018.6.6. 안동시 충혼탑)



“남들은 40년 동안 긴 세월, 어떻게 봉사를 해왔냐고 물어봅니다. 늘 환하게 웃으며, 봉사의 기쁨은 아무도 모릅니다라고 말하며. 오직 제가 살기 위해서라고 대답합니다. 사고를 당하여 어쩌면 이 세상 사람이 아닐 수도 있었겠습니다만. 그러나 지금은 너무나 행복하게 잘 살고 있고, 그 행복함의 원천이 바로 봉사입니다. 이처럼 봉사는 남을 위한 것이 아니라 스스로 자기 자신을 위하는 것이라 생각하게 되었습니다.”라며 수상소감을 전했다.


이웃과 함께한 수많은 봉사활동으로 보건사회부 장관표창, 경북을 빛낸 도민에 선정, 적십자 봉사대장, 최고 명예대장, 자랑스러운 안동시민상 등을 수상하기도 했다.


그는 현제 안동시 경동로 소재 APT에서 부인 윤경숙(66.사회단체회장)씨와 타의 모범(40년간 이발소를 한번도가지 않음)이 될 만큼 검소한 가정생활을 하고 있지만 마음만은 늘 부자라는 생각으로 살아가고 있다.


⌜돈이 많아서 봉사가 아니다. 몸으로 실천할 수 있는 것이 봉사다⌟ 라며, 함께 나누는 사랑의 의미를 제대로 알고 있는 마음이 따뜻한 이서락 회장!


그의 행복 나누기가 있어 우리의 인생이 참 아름답게 느껴진다.

축하와 감사를 전합니다.



다음 까페 (이서락)에 다양한 사진이 있습니다.




뉴스경북

사진/영남적십자봉사회

자료제공/안동시공보

NEWSGB PRESS











경북포토


배너

한국장애인경북부모회/종합

더보기


경북지부/종합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