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3.01 (월)

  • 흐림속초 4.8℃
  • 흐림철원 3.5℃
  • 흐림동두천 3.9℃
  • 흐림대관령 1.2℃
  • -춘천 4.3℃
  • 백령도 3.0℃
  • 북강릉 5.8℃
  • 흐림강릉 7.3℃
  • 흐림동해 6.2℃
  • 서울 5.2℃
  • 인천 5.0℃
  • 흐림원주 5.9℃
  • 울릉도 11.3℃
  • 수원 5.7℃
  • 흐림영월 5.7℃
  • 흐림충주 6.0℃
  • 흐림서산 6.0℃
  • 흐림울진 7.4℃
  • 청주 6.9℃
  • 대전 7.8℃
  • 흐림추풍령 5.2℃
  • 안동 6.2℃
  • 흐림상주 5.5℃
  • 포항 10.2℃
  • 흐림군산 11.3℃
  • 박무대구 7.3℃
  • 전주 14.6℃
  • 흐림울산 11.5℃
  • 흐림창원 8.1℃
  • 광주 13.7℃
  • 흐림부산 11.5℃
  • 흐림통영 9.1℃
  • 목포 13.7℃
  • 흐림여수 11.3℃
  • 흑산도 12.0℃
  • 흐림완도 13.4℃
  • 흐림고창 13.4℃
  • 흐림순천 9.6℃
  • 홍성(예) 6.2℃
  • 제주 18.1℃
  • 흐림고산 16.2℃
  • 흐림성산 16.2℃
  • 서귀포 16.4℃
  • 흐림진주 7.6℃
  • 흐림강화 4.5℃
  • 흐림양평 5.3℃
  • 흐림이천 4.8℃
  • 흐림인제 3.7℃
  • 흐림홍천 4.1℃
  • 흐림태백 3.7℃
  • 흐림정선군 4.8℃
  • 흐림제천 5.9℃
  • 흐림보은 7.3℃
  • 흐림천안 7.1℃
  • 흐림보령 13.4℃
  • 흐림부여 7.8℃
  • 흐림금산 7.4℃
  • 흐림부안 13.9℃
  • 흐림임실 12.4℃
  • 흐림정읍 14.9℃
  • 흐림남원 14.1℃
  • 흐림장수 11.6℃
  • 흐림고창군 13.8℃
  • 흐림영광군 12.2℃
  • 흐림김해시 9.6℃
  • 흐림순창군 11.0℃
  • 흐림북창원 9.6℃
  • 흐림양산시 8.8℃
  • 흐림보성군 11.1℃
  • 흐림강진군 13.2℃
  • 흐림장흥 13.6℃
  • 흐림해남 13.2℃
  • 흐림고흥 10.5℃
  • 흐림의령군 7.7℃
  • 흐림함양군 7.2℃
  • 흐림광양시 10.1℃
  • 흐림진도군 14.9℃
  • 흐림봉화 4.4℃
  • 흐림영주 6.3℃
  • 흐림문경 5.6℃
  • 흐림청송군 4.6℃
  • 흐림영덕 9.2℃
  • 흐림의성 5.7℃
  • 흐림구미 6.9℃
  • 흐림영천 6.2℃
  • 흐림경주시 7.4℃
  • 흐림거창 6.8℃
  • 흐림합천 7.2℃
  • 흐림밀양 7.6℃
  • 흐림산청 7.8℃
  • 흐림거제 8.5℃
  • 흐림남해 8.9℃
기상청 제공

(연재 기고) 헴프(Hemp)섬유산업의 전망은 어떠한가?

URL복사

(안동=뉴스경북)  = 연재 기고 2


헴프(Hemp)섬유산업의 전망은 어떠한가?

                                                                                      

 

안동시의회 손광영 문화복지위원회 위원장

뽕나무과인 삼()의 줄기 껍질에서 채취하는 헴프섬유는 장점이 매우 많은 섬유이다. 내구성과 통풍기능이 우수해 최근 독일자동차 브랜드 BMW, Mercedez Benz 등에서도 헴프섬유를 이용한 압축포를 자동차 내장제로 사용하고 있다. 특히 항균성과 소취(악취를 없애는) 성능을 필요로 하는 마스크, 여성용 위생용품, 아기용 기저귀 등의 소재로도 활용가능성이 높아지고 있다.

 


현대인들이 가장 많이 사용하는 섬유인 면(綿)과 비교했을 때 모든 면에서 뛰어나다. 열 전달력이 우수하고, 염색이 용이하며, 곰팡이에 강하고, 자외선 차단 기능과 천연 항균성을 가지고 있다. 특히 농약 없이 재배하기 쉬운 장점도 있다.

 

임형규 박사에 따르면, 헴프섬유는 면에 비해 재배에 필요한 물 사용량이 절반에 불과하다. 최근 지구의 사막화 등 환경문제가 심각한 현실에서 적합한 작물인 것이다. 살충제 사용량 또한 면섬유를 재배할 때 보다 1/4정도로 적다. 재배기간 또한 짧아서 면화보다 동일면적 대비 2배 또는 2.5배 이상 더 많은 양을 생산할 수 있다. 이러한 이유로 황폐해가는 지구의 토양과 수질을 지키는 친환경적 섬유로 각광을 받고 있다.

 

헴프섬유는 기능성 면에서도 우수하다. 면섬유로 만든 의류는 시간이 지나면서 부서지고 점차 분해되지만, 헴프섬유는 반복 세탁에도 잘 파손되지 않는 우수한 내구성을 가진다. 또한 항균성이 높아 곰팡이 발생을 억제하고 균의 번식도 막아 악취가 거의 없다.

 

면섬유는 염색을 하지 않으면 베이지색과 같은 색상을 띠기 때문에, 대부분 화학적 방법으로 염색과정을 거쳐야 한다. 하지만 헴프섬유는 염색을 하지 않고도 다양한 색상으로 나타낼 수 있다.

 

헴프 줄기 껍질을 소재로 헴프섬유를 생산하기 위해선 정련과정이 필요하다. 정련은 헴프섬유의 주성분인 셀룰로오스를 제외한 팩틴, 리그닌, 왁스층 등의 불순물을 제거하는 것이다. 왜냐하면 이러한 불순물은 헴프섬유의 염색효과 등 가공성과 섬유의 질을 떨어뜨리기 때문이다.

 

대한민국 최대 삼베 생산지역인 안동에서는 친환경적 생냉이 정련방식으로 안동포를 생산한다.

 

겉껍질을 벗긴 후 속껍질을 이용하여 소위 양잿물로 알려진 가성소오다 등 알칼리성 화학약품을 사용하는 익냉이 방식이 아닌 생냉이방식으로 생산하는 것이 안동포이다. 이러한 방식은 타지역에서 생산한 삼베(주로 익냉이 방식)보다 색깔이 노랗고 결이 고운 장점이 있다.

 

삼톱으로 겉껍질을 훑어내는 생냉이 방식으로 생산된 삼베의 표준 수분율은 12%를 유지하며, 총 섬유무게의 30%까지 수분을 내포할 수 있고 물속에서도 썩지 않는 내구성을 지닌다. 특히 안동포는 속껍질(인피)로 만들어 지기 때문에 직조의 짜임새가 정교하고 발이 고울 뿐 아니라 부드럽다.

 

미생물을 이용한 생물학적 정련방식도 최근 각광받는 생산방식 중 하나이다. 안동지역 소재 제이헴프코리아 주식회사(대표 노중균)가 보유한 등록특허가 미생물을 이용한 정련방식인데, 안동에서 개발되어 생산·판매되는 에스떼 깔마제품이 바로 이러한 미생물을 이용한 정련방식으로 탄생한 제품이다.

 

안동은 그야말로 대마의 도시이다. 기후와 토질 등 지역의 자연적 특성이 대마 재배에 매우 적합하며 제직 기술이 우수하여 안동포는 조선시대 궁중 진상품으로 사용되기도 했다.

 

현재는 안동포짜기마을보존회(회장 손병선)가 국가무형문화재 140호로, 그리고 안동포짜기(조합장 임대식)는 경북무형문화재 1호로 지정된 바 있다.

 

이러한 장점을 살려 안동시는 대마를 활용한 재도약을 꿈꾸고 있다. 최근에는 안동시가 경북바이오 2차 일반산업단지 내에 섬유소재 연구원인 다이텍(DYETEC) 안동분원으로 한국친환경융합소재센터를 건립 중에 있다.

 

총면적 27160에 지상 3층의 연구사무동과 지상 1층의 연구공장 3동을 20226월까지 건립할 예정이다. 건립비용만 293억 원이 투입된다. 친환경 원료인 헴프를 활용해 고부가가치·고성능 신소재와 복합소재를 개발하기 위한 연구시설이다.

 

헴프섬유의 가장 큰 장점은 잠재력이다. 산업화를 위한 성장가능성이 크고, 고부가가치 및 고용을 창출할 수 있는 소재로도 활용가치가 높다. 인체에 무해하고 재배생산 시 친환경적이기까지 한 천연섬유인 헴프섬유의 수요가 점점 커지는 이때 안동시가 한국 헴프섬유 산업의 메카가 되고 있는 소식은 매우 반가운 일이다.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