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1.23 (목)

  • 구름조금동두천 4.3℃
  • 구름많음강릉 6.8℃
  • 구름조금서울 6.3℃
  • 구름많음울릉도 7.6℃
  • 구름조금울진 6.4℃
  • 흐림대전 7.8℃
  • 흐림안동 6.1℃
  • 흐림상주 6.3℃
  • 구름많음포항 8.8℃
  • 구름많음대구 7.1℃
  • 구름많음울산 7.6℃
  • 흐림광주 8.5℃
  • 흐림부산 8.8℃
  • 흐림고창 5.7℃
  • 구름많음제주 10.7℃
  • 구름많음강화 5.7℃
  • 흐림보은 4.1℃
  • 흐림금산 3.9℃
  • 흐림강진군 7.8℃
  • 구름많음봉화 2.8℃
  • 구름많음영주 3.1℃
  • 흐림문경 4.4℃
  • 구름많음청송군 5.2℃
  • 구름많음영덕 6.6℃
  • 구름많음의성 6.6℃
  • 구름많음구미 5.7℃
  • 구름많음영천 6.4℃
  • 구름많음경주시 6.0℃
  • 흐림거제 8.5℃
기상청 제공

칼럼

전체기사 보기

소방차 길터주기, 우리 모두 동참해요!

[뉴스경북=기고] 안동소방서 예방총괄담당 소방경 정상훈

[뉴스경북=기고] 소방차 길터주기, 우리 모두 동참해요! 안동소방서 예방총괄담당 소방경 정상훈 소방차들이 사이렌을 울리며 도심대로를 출동할 때, 우리는 흔히 두 부류의 사람들을 볼 수 있다. 첫 번째는 사이렌이 울리든 신경쓰지 않고 제 갈 길을 가는 사람이고, 두 번째는 소방차의 신속한 출동을 위해 사이렌 소리가 들리자마자 길을 양보해주는 사람이다. 글의 서두에서 과연 이 글을 읽는 여러분들은 어떤 사람인가? 소방차 길 터주기는 이미 의무사항이며, 매년 홍보 캠페인을 시행해왔지만, 여전히 소방차가 출동할 때 어려움을 겪는 일이 한 두 번이 아니다. 실제로 길을 막고 있는 차량들로 인해 출동이 지연되면서 생명을 살리지 못한 안타까운 상황이 발생하기도 한다. 하지만 이와는 반대로 운전자들의 성숙한 시민의식을 통해 이루어진 이른바 소방차‘모세의 기적’이 생명의 기적으로 이어지는 경우도 자주 볼 수 있다. 소방차가 출동할 때 길을 양보해 준 운전자들의 작은 배려가 생명의 소중함을 한 번 더 일깨워 준 셈이기도 하다. 화재의 경우 5분 이내에 현장에 도착해야하며, 구급 역시 응급환자에게 4분~5분이내 도착하는 것이 가장 중요하다. 이를 골든타임(Golden Time)



경북포토


배너

한국장애인경북부모회/종합

더보기


경북지부/종합

더보기